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페셜리포트
“이제는 에너지도 탈석유·재생 시대”
195개국 “2100년까지 지구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
기사입력: 2020/08/10 [08:56]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美·EU, 이산화탄소 배출

억제위한 ‘탄소 국경세’ 도입 추진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을 외치는 글로벌 브랜드들의 궁극적인 목표인 온실가스 배출 ‘0’다.

기후학자들에 따르면 지난 1만년 동안 자연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로 인해 지구의 온도는 4℃가 상승했다. 그러나 인간은 100년 만에 지구 평균 기온을 1℃ 상승시켰다. 이는 산업화 이후 벌어진 일들이다.

 

이 같은 내용은 2018년 10월 인천 송도에서 열린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 채택된 ‘1.5℃ 특별 보고서’ 내용 중 일부다. 이날 195개국은 “지구온난화를 2100년까지 1.5℃ 이내로 억제하자”며 동 보고서를 승인했다.

 

참고로 IPCC(IPCC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기후 변화와 관련된 전 지구적 위험을 평가하고 국제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세계기상기구(WMO)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1988년 11월 스위스 제네바에 공동으로 설립한 유엔 산하 국제 협의체이다. 

 

본론으로 ‘1.5℃ 특별 보고서’는 무엇일까?

만약 현재 상태로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면 앞으로 7.5년 후면 지구의 평균 온도가 1.5℃를 넘게 되고, 이미 공기 중에 이산화탄소를 배출해버린 상태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보고서다.

 

2020년 현재 산업화 이후 지구 평균 온도가 1.1℃ 올랐다. 1.1℃ 상승으로 인해 ▲전 세계의 폭염 기록(△2015년 중국 투루판 50.3℃ △2015년 인도 2,500명 사망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 52℃ △2017년 호주 47.6℃ △2019년 프랑스 1,435명 사망 등) ▲2018년 3주 동안 이어진 미국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과 2019년 6개월 동안 어이진 호주 산불이 대표적인 결과다.

 

만약 지구 평균 온도가 2℃ 상승한다면 ▲바다 속 산호초 중 99% 이상 사라진다. ▲물 부족 인구가 전 세계에서 최대 50%까지 증가한다. ▲폭염이 현재보다 5배 더 오래 지속되고 지금보다 93배 이상의 인류가 열사병 위험에 노출된다. ▲북극 빙하가 모두 사라질 확률이 28%, 그로 인해 해수면은 약 4.7m 상승하고 중국 상하이, 미국 뉴욕, 인도 뭄바이 지역은 침수된다. ▲온도 상승과 번식 비율이 비례하는 뎅기열과 같은 전염병 확대가 증폭된다.

 

3℃ 상승한다면 ▲열대와 아열대 지역 주민 수십억명이 가뭄과 식량난으로 고통받게 된다. ▲분쟁과 전쟁이 증가하면서 기후 난민이 증가한다.

 

마지막으로 4℃ 상승한다면 아프리카, 호주, 미국 등 여러 지역이 지구 열기로 인해 사막화 그리고 대홍수로 인해 거주 불가지역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1.5℃ 특별 보고서는 이산화탄소 배출 등 인위적인 온난화로 인해 지구 평균 온도가 10년마다 0.2℃씩 상승하는 추세가 그대로 지속된다면 2030~2052년 사이 산업화 이전보다 1.5℃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판마오 자이 IPCC 워킹그룹1 의장은 “앞으로 인간이 어떤 노력도 기울이지 않으면 2100년에는 (산업화 이전보다) 4~6℃나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보고서는 1.5℃와 2℃의 차이가 ‘확고하다’고 표현했다.

지구 평균 온도가 1.5℃ 상승할 경우 2℃ 상승했을 때보다 해수면 상승은 10㎝가 낮아진다. 수천만 명이 해수면 상승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고, 만약 2℃ 상승했을 경우 육지의 동·식물이 서식지를 잃을 확률도 1.5℃ 상승 시보다 2배 높다고 경고했다.

 

RE100(Renewsable Energy 100%)캠페인

240여개 글로벌 기업, 2050년까지 전력원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

한국 재생에너지 점유율, OECD 국가 중 최하위 ‘한 자릿수 유일’

 

 

2050년까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전기)을 100% 재생에너지로 생산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현재 240여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 중에는 ▲H&M ▲Nike ▲New balance ▲Kering Group ▲Chanel ▲Burberry ▲PVH ▲Walmart ▲Target ▲zalando ▲Lululemon ▲Next ▲Vf ▲Tesco ▲Ralph Lauren ▲Asahi kasei 등 섬유패션 및 유통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다시 말해 우리에게 제품을 납품하고 싶으면 너희도 재생에너지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RE100의 참여기업인 독일의 자동차 메이커사 BMW는 2020년까지 자가설비(풍력, 바이오가스, 태양광) 및 인증서 구매를 통해 100% 재생에너지원 젼력 조달을 약속했다.

그리고 BMW의 파트너인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쳤다. 삼성SDI는 배터리 사업의 주요 고객사인 BMW로부터 배터리 생산 시 재생에너지원 사용을 요구받았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공장을 재생에너지원 전력으로 공급하고 있고 2020년까지 울산공장의 6.3%를 친환경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 중인 LG화학 역시 공급처인 BMW는 물론 폭스바겐으로부터 같은 요구를 받았다. 그리고 지난 7월 10일 국내 화학업계로는 처음으로 RE100을 선언하고 205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3,000만톤 감축을 약속했다.

 

이와 연계해 EU는 ‘탄소 국경세(Carbon Border Tax)’ 도입을 한창 검토 중이다.

EU 전체가 제품 생산 과정에서 탄소를 최대한 줄여 2050년까지 ‘0’ 달성을 위해 고탄소 제품을 수입할 때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미국도 고탄소 제품에 대한 국경세 부과를 검토 중이다. 

 

만약 탄소 국경세가 도입된다면 수출로 먹고 사는 우리나라로선 치명적이다. 대표적인 자동차산업의 경우 수천억원대의 벌금이 부과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결국 새로운 무역장벽의 탄생을 알리는 신호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지난7월 2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형 그린뉴딜과 RE100 국회 토론회에서 “대한민국이 OECD 국가 중 재생에너지 생산 부문에서 꼴지다. RE100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재생에너지 원천이 없다”라는 자조 섞인 지적이 나왔다.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한국의 재생에너지 점유율은 4.5%에 불과했다. 한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한 국가는 OECD 중 한국이 유일했다.

한국이 4.5%로 최하위를 차지했고, 이어 체코가 13.3%, 헝가리가 13.4%로 나타났다.

 

반면 아일랜드는 100%, 노르웨이 97.7%, 룩셈부르크 86.5% 등으로 높은 재생에너지 점유율을 나타냈다. 전체 22개 국가 중 전체 발전량의 30% 이상을 재생에너지 설비를 이용하고 있다. OECD 평균도 28%로 높은 수치다.

아시아 시장에서도 한국의 점유율은 바닥을 치고 있다. 아시아 대표 선진국이지만 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시아 국가에서는 어떤 위치일까?

글로벌 에너지기업인 BP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한국의 재생에너지 점유율은 4.2%에 불과했다. 반면 ▲베트남은 38.1% ▲중국 25.8% ▲호주 18.8% ▲일본 18.4% ▲인도 16.7% ▲말레이시아 15.2% ▲태국 14.3% ▲인도네시아 11.7%로 모두 두 자릿수 점유율을 나타냈다. 다만 대만이 4.0%로 우리보다 낮았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MZ 세대 취향 공략 ‘모노그램 패턴’ 인기
1/8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