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베트남·캄보디아 출국 기업인 격리 ‘면제’

7월29일부터 3개국 2주 이내 출장 기업인에 한해 시행

TIN뉴스 | 기사입력 2020/07/31 [00:32]

 

7월 29일부터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3개국에 14일 이내로 출장을 다녀오는 국내 기업인에 한해 자가 격리 의무가 면제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개국을 코로나19 ‘저위험국가’로 하향 지정하고 이 같은 방침을 공개했다. 특히 “특권이 부여되는 만큼 기업은 책임의식을 갖고 많은 기업이 혜택을 향유할 수 있도록 방역 관리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원칙적으로는 해외에서 입국하면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고, 입국 후 3일 이내에 보건소 등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그간 외교·공무·협정 비자 소유자, 입국 전 재외공관을 통해 계약·투자 등 사업상 목적과 국제대회 참석 확인자, 공익적·인도적 목적으로 방문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자가 격리를 면제해왔다.

 

이번 조처에 따라 최근 중국·베트남·캄보디아를 단기 출장 목적으로 다녀온 국내 기업인은 공항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이 나오면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지 않고 능동 감시만을 받게 된다. 다만 출장 기간은 14일 이내로 하되, 현지에서 격리되는 기간은 제외된다.

 

현재 베트남과 캄보디아는 자국에 입국하는 외국인에 대해 기본적으로 2주간 격리하도록 하고 있다. 베트남은 입국 후 의무적으로 2주간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캄보디아의 경우 같은 비행기를 타고 온 동승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으면 14일간 자가 격리하지만 1명이라도 확진자가 있으면 지정된 숙소에서 격리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 격리 의무 면제 대상국을 3개국만 지정한 사유에 대해 “우리 기업인들의 업무 출장 수요, 국가별 확진자 발생 및 유입 상황, 추이 등에 따른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국가별 위험도 평가 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숏패딩’ 올 겨울 패셔니스타 필수템 등극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