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LOBAL
캠프, 필리핀 코로나19 긴급 대응 활동
현지 봉제센터 생산한 마스크 1만장 필리핀 전역 배부
기사입력: 2020/07/02 [15:28]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필리핀 사회적기업 익팅 봉제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 TIN뉴스

 

타워빌 도시 빈민 이주지역 주민들에게 쌀·마스크 전달 

 

국제개발협력 NGO인 캠프(대표 이철용)가 필리핀에서 코로나19 긴급 대응 활동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0만명까지 증가한 상황 속에 필리핀은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가 일평균 1000여명까지 급증하며 국제사회의 지원이 시급히 요청되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3월부터 5월까지 약 2달가량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도시봉쇄 조치(록다운)를 취했으나, 사태가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6월 30일 기준 필리핀 확진자 수는 3만7541명이고 사망자는 1266명에 이르고 있다.

 

이에 캠프는 장기간 봉쇄령으로 인해 생계가 막막해진 필리핀 빈민지역 주민들을 위한 긴급지원 활동에 나섰다. 국내 후원자들을 대상으로 긴급모금을 실시했고, 총 1627만원이 모금됐다.

 

모금된 금액은 전액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사용됐다. 특별히 필리핀 불라칸주 산호세델몬테시 위치한 마닐라 도시 빈민 이주지역과 딸락주 농촌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긴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2000가구 주민들에게 가구당 쌀 5Kg를 장애인, 노인, 취약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했다.

 

또한 한국의 국제개발협력NGO 협의체인 ‘필리핀한국NGO네트워크’를 통해 필리핀 전역에 비말용 면마스크를 신속하게 전달했다.

 

이번 긴급 대응 활동에서는 특별히 한국의 캠프가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설립한 필리핀 현지 사회적기업인 익팅(Igting) 봉제협동조합이 면마스크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

 

필리핀 정부의 강력한 봉쇄 정책으로 모든 사업장이 운영을 중단했지만,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생산에 대해 제한적으로 시정부로부터 특별 허가를 받아 봉제센터를 운영했으며, 도시 빈민 이주지역 여성 가장들의 일자리를 유지하고 소득을 창출함으로써 빈민지역 주민들의 가정 경제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었다.

 

캠프 이철용 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필리핀 정부의 봉쇄정책은 가난한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 활동을 완전히 불가능한 상태로 만들어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며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긴급구호 활동과 더불어 봉제센터가 다시 문을 열어 마스크를 생산하게 된 것은 단순 구호를 넘어 일자리를 창출 연계를 통해 재난을 극복하는 또 다른 모델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필리핀 주민들을 위한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며 한국 정부와 후원자들의 도움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캠프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필리핀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할 예정이다.

 

캠프는 “가난을 벗어나 함께 살아가는 건강한 세상을 꿈꿉니다”라는 비전으로 필리핀 불라칸주 산호세델몬테시 도시 빈민 지역 타워빌과 딸락주 산호세시 소수민족 농촌 지역에서 일자리, 교육, 보건, 농업, 에너지, 친환경 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자립마을을 만들어 가는 국제개발 협력 NGO이다.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알렉산더맥퀸 앰베서더 전지현 첫 행보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