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커스텀멜로우, 아티스트 협업상품 판매 호조세
일러스트레이터 ‘릴리콩(Lily Kong)’과 콜라보레이션, 2주만에 리오더 진행
기사입력: 2020/05/12 [20:41]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릴리콩’과 커스텀멜로우의 콜라보레이션 © TIN뉴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커스텀멜로우가 이번 시즌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릴리콩(Lily Kong)’과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릴리콩은 홍콩계 영국인으로, 밝고 다채로운 컬러와 둥근 곡선의 그림과 함께 간단한 텍스트를 더해 역설적이거나 모순적인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커스텀멜로우 또한, 딱딱한 느낌의 커스텀(custom)과 말랑말랑한 느낌의 멜로우(mellow)의 조합으로 탄생한 브랜드로, 릴리콩의 작품과도 잘 어울린다.

 

커스텀멜로우는 릴리콩과의 협업으로 티셔츠 10종, 셔츠 1종, 텀블러백 2종, 볼 캡 3종, 양말 7종 등 총 23개 아이템을 선보였으며, 그 중에서 티셔츠는 출시 2주만에 리오더 진행하는 등 초기 판매가 급격히 상승하는 중이다. 이는 5월 1주차 기준, 커스텀멜로우 여름 티셔츠 전체 판매 수량의 절반을 차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커스텀멜로우의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 상품은 지난 19SS시즌에도 빛을 발한 바 있다. 지난 시즌은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 ‘팀 라한’과의 협업을 진행했다. 콜라보레이션 상품 중 티셔츠는 평균 판매율이 약 70%에 달할 정도로 긍정적인 판매율을 보였다.

 

커스텀멜로우 손형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커스텀멜로우는 아티스트를 사랑하는 브랜드이다.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아티스트를 소개하기도 하고, 그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받으며 커스텀멜로우를 키워가고자 한다. 또한 고객들에게는 매번 새로운 디자인을 전하면서 생동감이 넘치는 브랜드 이미지를 키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