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엠비오, 일반인 사진작가와의 룩북 공개
지난해 일반인 포토그래퍼 우승자와 SS 시즌 룩북 선봬
기사입력: 2020/05/06 [08:48]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인앤아웃’ 셔츠, 화사한 컬러감의 경쾌한 스타일링 제안

15일까지, 인스타그램 통해 ‘인앤아웃’ 셔츠 등 증정 이벤트

 

엠비오는 일반인 포토그래퍼 ‘강상욱(25세)’씨와 첫 번째 프로젝트 결과물을 내놨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온라인 전용 한국형 컨템포러리(K-ontemporary) 캐주얼 브랜드 ‘엠비오(MVIO)’는 지난해 업계 최초 일반인 포토그래퍼 콘테스트를 통해 선발한 강상욱씨와 작업한 ‘이.시.시’ 룩북(Look Book)을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이.시.시’는 ‘이 세상 시시한 스타일이 시른(싫은)자를 위한 룩북’의 줄임말로, 엠비오 로고를 뒤집어서 읽으면 ‘이시시’처럼 보이는 것을 위트 있게 활용한 네이밍이다.

 

특히 엠비오는 ‘이.시.시’ 룩북을 통해 화사한 컬러감의 아이템으로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강조하는 한편 밀레니얼 세대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소품과의 조화를 통해 재치 있고 유쾌한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또 엠비오는 올 봄여름 시즌 레이어드 착장의 키 아이템인 ‘인앤아웃’ 셔츠를 선보였다.

셔츠형 아우터 및 아우터형 셔츠 등으로 구성된 인앤아웃(In&Out) 셔츠는 단품으로 활용할 수 있고, 레이어링으로 스타일링이 가능해 간절기에 실용적인 아이템이다.

뉴트럴 컬러를 기초로 편안하고 화사한 파스텔 계열 컬러를 가미한 상품은 캐주얼 스타일을 강조한 셔츠업(Shirts-Up)’ 형태로 셋업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엠비오는 일명 ‘팬츠 맛집’ 브랜드로서 독자적인 패턴 연구를 통해 개발한 마실 팬츠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했다. 허벅지가 두꺼운 사람들까지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여유로운 실루엣의 상품이다. 올 여름 시즌을 겨냥해 마실 슬랙스와 치노 팬츠에 청량한 터치감과 새로운 컬러감의 소재를 사용한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최명구 마케팅2팀장은 “밀레니얼 세대의 시각으로 브랜딩을 강화하고자 일반인 포토그래퍼 강상욱씨와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밀레니얼 세대들이 추구하는 문화와 가치를 담아 엠비오만의 브랜드 철학을 지속적으로 알려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엠비오는 ‘이.시.시’ 룩북 공개와 함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인앤아웃 셔츠 등을 제공하는 댓글 이벤트를 오는 15일까지 진행한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