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LOBAL
유럽 럭셔리 브랜드, 마스크 생산 돌입
발렌시아가∙생로랑 등 마스크 생산 후 병원에 공급
기사입력: 2020/03/23 [13:0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구찌, 이탈리아 보건당국에 외과용 마스크 승인 진행

LVMH의 Christian Dior‧Givenchy, 위생용 핸드 젤 생산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확산으로 마스크 공급난이 일고 있는 유럽을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도 마스크 생산 대열에 동참하기 시작했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커링 그룹(Kering Group)은 최근 프랑스에 열린 발렌시아가(Balenciaga), 생 로랑(Saint Laurent) 브랜드의 워크숍에서 수술용 마스크 생산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커링 그룹은 지난 22일 성명서를 통해 “두 브랜드 모두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의료용 마스크를 생산하기 시작할 것이며, 중국에서 이미 주문한 300만개 마스크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프랑스 Amgers시에 소재한 생 로랑의 기성복 공장과 발렌시아가의 파리 공장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커링 그룹의 또 다른 브랜드인 Gucci도 100만개 이상의 외과용 마스크 생산을 위해 이탈리아 보건 당국의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프랑스 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1주일 동안 674명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망했으며, 이로 인한 시민들의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커링 그룹 외에도 LVMH는 Christian Dior와 Givenchy는 기존 화장품과 향수 생산 공장에서 위생용 핸드 젤을 생산하기로 결정했다.

 

장웅순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