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즈니스
권영숭 에스콰이아 대표, 까스텔바작 이끈다
백배순 대표 사임 따른 대표이사 직무 대행 맡아
기사입력: 2020/02/24 [10:07]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까스텔바작은 백배순 대표이사의 사임 예정으로 현 ㈜형지에스콰이아 권영숭 대표이사(사진)가 까스텔바작 임원으로 선임됨에 따라 2월 17일자로 대표이사의 직무를 대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권영숭 전무는 올해 3월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 이후에 정식으로 ㈜까스텔바작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특히 권영숭 대표이사는 형지 에스콰이아가 패션그룹 형지에 인수된 후 전략적인 경영 효율화 추진으로 인수 4년 만에 첫 흑자 전환을 성공시켰다.

 

취임 이후 사업 조직을 재정비하고 온라인, B2B, 홈쇼핑 등 신유통채널 강화 전략을 바탕으로 기업의 체질 개선 및 변화에 주력했으며, 고질적인 실적 악화의 요인을 분석해 개선해 나가는 등 경영 효율화를 추진했다. 또한 새로운 유통 채널에 맞는 전용 브랜드 런칭과 브랜드 재정비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 동시에 기업운영의 효율성을 강화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권영숭 대표이사가 ㈜까스텔바작의 대표이사 대행으로 선임된 것에 대해 상장 이후 사업 성장을 본격화해 나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권영숭 대표이사의 선임으로 까스텔바작의 경영 효율화를 강화하는 동시에 브랜드 확장성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시기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새로운 유통 채널 등 패션업계의 변화에 유연하면서도 전략적으로 대응해온 권영숭 대표가 점차 세분화되고 있는 패션비즈니스의 수요 및 유통 채널의 변화에 대응하면서 경영상의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는 기대감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까스텔바작은 2020년을 까스텔바작 변화 원년으로 보고 주력사업인 골프웨어 부문에서는 매스티지 골프웨어 브랜드로 외형을 확대함과 동시에 해외 진출 및 사업 카테고리를 확장하면서 토탈패션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미리 만나는 ‘구호플러스’의 여름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