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샤트렌, 고급 캐릭터 캐주얼로 변신
상품부터 유통망·마케팅 강화 등 재정비
기사입력: 2020/02/17 [09:09]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배우 이민정 전속 모델 발탁

3월 방영 주말극 주연으로 시너지 기대

 

 

패션그룹형지㈜(회장 최병오)가 전개하는 모던 프렌치 여성복, ‘샤트렌’(Chatelaine)이 고급 캐릭터 캐주얼을 표방하며 상품, 유통망 및 마케팅 등 브랜드를 재정비했다.

 

기존 합리적인 가격대와 고부가가치 위주의 상품에서 올해부터는 젊은 감각을 간결하고 고급스럽게 표현한 캐릭터 캐주얼 브랜드로 방향을 전환한 것.

 

우선 ‘시그니처(Signature)라인’과 ‘보야지(Voyage)라인’으로 상품을 구성했다. 자신감 있고 자신을 완벽하게 가꾸는 커리어우먼이 타깃인 만큼 올해는 원년 대비 베이직한 디자인보다 샤트렌만의 차별화된 시그니처(Signature) 라인을 대폭 강화했다.

 

시그니처 라인은 우아하고 세련된 스타일의 오피스룩으로 재킷, 팬츠, 원피스가 주를 이룬다. 올해는 모던과 페미닌 콘셉트의 실용적인 오피스 데이웨어룩을 중심으로 팬츠 슈트와 아우터형 가디건, 퍼프 슬리브 블라우스, 오피스 셔츠 등 자신감 있고 당당한 여성들을 위한 상품들이 다채롭게 구성됐다.

 

캐주얼 중심의 보야지(Voyage) 라인은 자유롭고 예술적인 요소를 가미, 다양한 패턴과 소재를 개발했다. 커리어뿐 아니라 다채롭고 적극적인 여가생활을 즐기는 현대여성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 이 외에도 해외 아티스트와의 콜라보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상품 이어 전국 180여개 매장 등 유통망도 강화한다.

올해는 국내 거점 상권을 지속 발굴해 영업망을 촘촘히 관리하는 한편, 매출 상위 우수매장의 벤치마킹 요소를 중위권 매장에 전파하는 등 기존 매장의 경쟁력도 높인다.

 

그 일환으로 지난 2월 13일 경기북부에 ‘의정부점’을 신규 오픈했다.

의정부점은 대형 규모의 제일시장에 위치해 4060대 여성 유동인구가 높은 경기북부의 최상급 상권이다. 인근에 자사 여성복 크로커다일레이디, 올리비아하슬러 외에도 타사 여성복, 뷰티 브랜드들이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샤트렌은 이번 기회로 경기북부 거점 상권을 확보한데 이어 타 지역의 거점 상권을 지속 발굴하는 등 공격적인 영업을 펼칠 계획이다.

 

샤트렌은 마케팅에도 변화를 꾀했다. 배우 이민정을 전속모델로 새롭게 발탁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고급스럽고 세련된 모던 프렌치 이미지를 강화했다. 이민정이 연기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모델로서 갖춘 당당하고 화사한 이미지가 브랜드 감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이민정은 오는 3월 28일 첫 방영하는 KBS 2TV 새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주연으로 브라운관 복귀를 앞두고 있다. 샤트렌은 이민정의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과를 톡톡히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자신의 분야에서 성공한 커리어우먼 등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성들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샤트렌 관계자는 “샤트렌이 고급 캐릭터 캐주얼로 변모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높인 만큼 치열한 국내 여성복 시장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미리 만나는 ‘구호플러스’의 여름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