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골프·스포츠
그리티, 애슬레저 총괄 김신호 전무 영입
애슬레저 및 패션·온라인 플랫폼 준앤줄라이 등 총괄
기사입력: 2020/01/07 [15:4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지난해 엠코르셋에서 그리티로 사명 변경과 함께 애슬레저, 뷰티까지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있는 ㈜그리티(대표 문영우)가 애슬레저 및 패션, 온라인 플랫폼 ‘준앤줄라이’ 등 신사업의 본격적인 전개를 위해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우선 신규 사업의 확장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2개 사업 본부 체제로 조직을 개편하고, 기존 언더웨어 사업부문을 1사업 본부로 구분하고, 애슬레저 및 패션과 온라인 플랫폼 ‘준앤줄라이’ 등 신사업 분야를 2사업 본부에 편입해 운영해 나간다.

 

이를 위해 그리티는 아웃도어 및 스포츠 패션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춘 김신호 前 데상트코리아 전무(사진)를 2사업 본부장으로 영입했다.

 

김신호 전무는 F&F, 데상트코리아 등에서 25년 넘게 스포츠 및 골프웨어 분야 영업을 담당해왔으며, 해당 업계에서 회사 내부 실무를 완벽히 파악하고 있는 영업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는 인물이다. 데상트코리아에서 약 16년 간 ‘먼싱웨어’, ‘르꼬끄골프’, ‘데상트’ 등 전 브랜드의 영업 부문을 총괄해왔다. 

 

김 전무 영입과 함께 그리티는 애슬레저 패션과 온라인 큐레이션 플랫폼 ‘준앤줄라이’를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경쟁력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집중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언더웨어 전문기업으로서 쌓아온 기술력과 신규 브랜드 발굴 및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패션, 화장품, 온라인 유통 사업 등의 신규 사업 분야로의 확장을 통해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구호플러스, 봄의 ‘빛’을 내다
1/4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