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골프·스포츠
다이나핏, 연매출 1천억 돌파 ‘최대 실적’ 예고
전년 10개월 만에 누적 매출 1천억 돌파…매장 수 150여 개 달성
기사입력: 2020/01/06 [09:01]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하이퍼포먼스 스포츠브랜드 다이나핏이 런칭 3년 차 만에 연 매출 1,000억원을 가뿐하게 넘어섰다.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약 10개월 만에 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것. 공식 회계연도 마감이 올해 2월까지인 만큼, 이번에 공개된 성적표에 벌써부터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다이나핏 운영사인 ㈜다이나핏코리아(대표 정영훈)는 단기간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데에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다수의 베스트셀러 제품을 확보한 것이 크게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운동복의 기능을 유지하면서도 슈트의 품격을 갖춘 새로운 개념의 트레이닝 슈트가 런칭 직후부터 지금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다이나핏만의 제품 라인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이어 소비자의 눈높이를 만족시키는 뛰어난 품질을 기반으로 전체적인 제품군이 고르게 선전한 점도 주효했다는 평이다.

 

여기에 시장의 기대를 받으며 빠르게 확장한 매장 수도 일조했다. 

2017년 런칭한 다이나핏코리아의 매장수가 지난해 들어서만 약 60개 신규 오픈하며, 만 3년도 되지 않은 현재 150여 개의 매장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특히 백화점 3사 등 국내 주요 유통 채널에 대거 입점하며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 친근한 이미지를 빠르게 구축했다.

 

매출 신장세도 가팔라, 직영 본점을 비롯해 롯데 부산본점, AK 수원, 신세계 강남점 등 주요 매장의 월 매출이 최고 4억원에 육박할 정도다. 지난 2018년에는 강남 스포츠 로드의 구심점을 목표로 서울 강남역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이 외에, 브랜드 콘셉트에 맞는 마케팅 활동도 영향을 미쳤다. 팀 스포츠에서 개인 스포츠로 변화하는 운동 트렌드를 발 빠르게 캐치해 러닝과 트레이닝 등 1인 운동에 최적화된 퍼포먼스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자 한 것이 적중했다. 

 

또한, ‘더 스트롱맨: 짐승들의 대결’, ‘다이나핏 파이어볼러 챔피언십’ 등 스포츠를 매개로 한 방송 프로그램을 기획해 나간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아울러 국내 단일 프로스포츠 사상 최대 금액으로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와 대규모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스포츠 후원을 전개 중이다.

 

다이나핏 관계자는 “런칭 초기부터 운동 전문성과 기능성을 요하는 최근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고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스포츠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선도하는 차별화된 제품과 마케팅 캠페인을 선보일 예정으로,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Z세대 스쿨룩, 나이·성별 허물다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