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의류 등 재고자산으로 대출 시험 운영
금융위, 신용대출로 소상공인 금융비용 절감
기사입력: 2020/01/03 [09:53]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소상공인이 전자상거래 판매 실적을 바탕으로 의류 같은 재고 자산을 평가받아 동산담보대출을 받는 서비스가 시험 가동된다.

 

지난달 24일 열린 ‘제4차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에서 이런 서비스 등을 신청한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3곳을 신규 지정 대리인으로 추가했다. 이로써 2018년 5월 제도 시행 이후 지정대리인은 총 27곳으로 늘었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핀테크 기업이 금융회사로부터 대출·카드발급 심사, 보험계약 변경 같은 핵심 업무를 위탁받아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최장 2년간 시범 운영하는 제도다.

 

어니스트펀드는 재고 자산을 담보로 삼는 동산담보대출 서비스를 신한카드로부터 위탁받았다. 이 서비스는 소상공인 등이 동산담보대출을 신청했을 때 제품 판매 실적 등을 바탕으로 담보물로서 재고 자산 가치를 평가하고 대출 한도를 산출한다.

 

기존 부동산 담보 대출 위주의 여신 영업을 벗어난 것으로, 신용대출에 의존해 온 소상공인들이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당국은 기대했다.

 

디에스솔루션즈는 온라인 거래 정보 기반 대출 심사 서비스를 내놓는다.

판매 상품군, 매출 정보, 업력, 반품률 등 비(非)금융정보를 분석해 소상공인 대출 심사 결과를 협업 금융회사인 국민은행에 제공한다.

 

비금융정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신용평가로 기존 은행권을 이용하기 어려웠던 소상공인의 자금 조달 기회가 확대되고, 금리 부담이 줄 것으로 금융위는 전망했다. 피노텍은 금융기관 대환대출 플랫폼을 우리·NH농협·IBK기업은행에 이어 부산·수협은행과도 연계를 확대했다.

 

기존에는 고객이 대출 상환 시 기존 은행 영업점에 직접 찾아가야 했지만, 이 플랫폼을 이용하면 신규 대출 은행이 기존 은행의 대출 상환금 조회하고 대출 실행일에 가상계좌를 통하여 대출금을 직접 상환한다. 대환 처리에 드는 시간과 비용이 줄어드는 셈이다.

 

금융위는 1월 2일부터 3월 2일까지 차기 지정대리인 신청을 받아 5월께 다시 심사위원회를 열 예정이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포토뉴스
좋은사람들, 애슬레저 브랜드 런칭
1/7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