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섬유
태광산업㈜ 이기화 前 회장 별세
아크릴섬유∙스판덱스 등 화섬 국산화
기사입력: 2019/12/30 [22:49]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국내 최초 섬유산업 수직계열화 완성

1997~2004년 회장으로 그룹 이끌어

 

태광산업㈜(각자대표 홍형민∙김형생) 이기화 前 회장이 노환으로 30일 별세했다.

 

향년 85세다. 1934년 경북 영일 출생인 이기화 前 회장은 부산고와 서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 후 1959년 태광산업 상무이사로 입사했다.

 

이 전 회장은 창업주인 고(故) 이임용 태광그룹 전 회장의 처남으로 7선 국회의원을 지낸 고 이기택 전 민주당 총재의 친형이다.

 

고인은 매형인 이임용 전 회장을 도와 아크릴섬유와 스판덱스 등 수입에 의존하던 화학섬유를 처음으로 국산화한 데 이어 1990년대 말 태광산업의 석유화학 1, 2, 3공장을 잇달아 준공해 국내 최초로 섬유산업의 수직계열화를 완성시켰다.

 

이후 태광산업 사장으로 재임하다 이임용 전 회장이 별세한 이듬해인 1997년 1월 태광그룹 회장에 추대됐으며 2004년까지 그룹을 이끌었다. 이후 창업주의 아들인 이호진 전 회장이 그룹 회장 자리를 넘겨받았다.

 

이기화 전 회장은 올해 초 세화여중·고와 세화고를 운영하는 일주·세화학원에 90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일주·세화학원은 창업주 고 이임용 전 회장이 1977년 설립한 학교법인이다.

 

유족은 부인 강순옥 씨와 1남 1녀. 빈소는 서울 삼성의료원 장례식장 9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새해 1일 오전 7시 45분이다. 장지는 경기 고양시 청아공원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