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면방
전방·일신방직, 광주 평동 산단 이전 추진
시와 공장부지 개발 협의 및 상업·주거용지 변경 요구
기사입력: 2019/12/03 [09:33]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평동 산단 내 제조시설 증설 및 고용 약속

이전 후 임동 공장 부지, 시와 주민,기업 간 합리적 조율 필요

 

▲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내려다본 일신방직과 전방 공장     ©TIN뉴스

  

광주광역시 북구 임동의 ㈜전방(대표 김형건), 일신방직㈜(대표 김정수) 광주 1공장이 평동산업단지로 이전을 추진한다. 

인근 주민 4,000여명이 소음과 분진 피해를 호소하며 공장 이전 청원을 낸지 1년 여 만이다. 양사는 공장 이전을 전제로 광주시와 현 공장부지 개발계획 협의에 들어갔다.

 

지난 3일 광주시 도시계획과에 따르면 시는 전방과 일신방직이 공장 이전을 전제로 북구 임동 광주공장부지 개발계획 협의를 신청해 내부 검토 중이다.

 

양사는 앞서 지난 8월 자체 수립한 임동 방직공장부지 개발 계획서를 광주시에 제출하고, 상업·주거용지로의 용도 변경 등 부지 개발을 위한 협의를 제안했다. 우선 8만8,000평(29만1,801㎡)의 공업용 부지를 상업 및 주거용지로 변경해주면, 연구개발시설·지원시설·주상복합시설 용지로 쓰고 보존가치가 있는 시설 일부가 포함된 역사공원과 도로 등 기반시설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광주시는 이 제안서를 반려했다. 공장 이전부지와 이전 계획이 빠졌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양사는 지난 11월 평동 산단 입주계약 관련 문서를 광주시에 제출하는 등 공장 이전부지와 이전계획을 보완해 다시 제출했다.

 

양사 모두 광산구 평동 산단에 있는 공장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임동공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 도시계획관 김용주 주무관은 “평동 산업단지를 관리하는 광산구에 양사 모두 평동공장 부지에 제조시설을 증설하겠다는 입주계약 변경신청서를 제출했고, 승인까지 났다”면서 “이르면 내년 공장 증축 논의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이전이 지난해부터 인근 주민들의 분진과 소음 관련 민원이 매일 접수됐고, 시 입장에서는 기업의 자율적 판단이기 때문에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양사 모두 이전을 결정하게 되어 다행스럽다”고 덧붙였다.

다만 고용 유지나 제조시설 추가 규모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도시계획과 측은 양사의 임동 광주공장 이전 의지가 확고한 만큼 내부 검토와 업체 협의를 거쳐 짧으면 2~3년, 길어도 5년 이내 공장 이전 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광주시는 이전 후 임동 공장부지 개발 협상 과정에서 보존할 시설과 건물은 유지하되 주변 지역과의 조화를 깨뜨리거나 아파트 난립 개발은 막고, 부지 용도 변경에 따른 개발 이익 일부(1,000~2,000억원)는 공공기여금으로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양사 모두 이미 평동 산단에 각각 공장을 가동 중이다.

전방은 북구 임동과 광산구 평동 산단 두 곳에 광주공장과 평동공장을 운영하다 2017년 10월부로 광주공장을 폐쇄했다. 현재는 평동공장만 운영되고 있으며, 광주공장 부지 면적은 15만5,644㎡이다.

 

일신방직은 광주 북구와 광산구 두 곳에 광주 1공장과 2공장을 운영해오다 지난해 광주 1공장의 면사 및 혼방사 생산을 중단하고, 일부 시설을 일신베트남으로 이전했다.

 

주민들의 민원 뿐 아니라 섬유경기 침체로 인한 가동률 하락에 따른 사업장 정리를 통한 수익 개선의 목적도 엿보인다.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일신방직 광주1공장의 평균 가동률은 68.5%로 일신방직의 가동 4개 공장(일신베트남 포함)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전방은 이미 올해 임동 공장 가동을 중단하면서 사실상 폐업수순을 밟았다. 대신 이미 평동산단 내 가동 중인 평동공장의 평균 가동률은 94.51%로 전방의 가동 5개 공장 중 익산공장과 함께 가장 높은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앞서 전주의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주시하며 향후 임동 부지 개발에 대한 양사와 시, 주민들과의 긴밀한 의견 조율과 이해가 필요해 보인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나이키 재고 활용한 의류 아이템 첫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