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섬유
도레이첨단소재 ‘2030년 매출 10조 기업 도약’
차세대 DP, 뉴 모빌리티, 친환경소재 등 5대 중점사업 선정
기사입력: 2019/12/02 [14:5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탄소섬유복합재료, PPS 수지 등 소재부품 경량화, 고성능화  

기존사업 확장과 신사업 전개…‘글로벌 소재산업 리더’로 성장

한국도레이R&D센터 준공, 융합 기술 플랫폼으로 육성    

 

 

도레이첨단소재㈜(대표이사 사장 전해상)가 2030년까지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1조원의 초일류 기업 도약을 목표로 중장기 성장목표인 ‘비전 2030’을 선포했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지난 20년간 섬유, 필름에서 탄소섬유, PPS 수지, 수처리 등 첨단 분야로 사업을 확대, 외형과 내실 면에서 큰 성과를 나타내며 성장하고 있다.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은 도레이첨단소재는 지난 2일 새롭게 이전한 마곡의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이희범 前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김도연 前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을 비롯해 고객사, 도레이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 도레이첨단소재 이영관 회장 및 전해상 대표이사 사장, 임직원 등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준공식과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도레이첨단소재는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글로벌 신성장 분야에 적극 진출하고 기존사업을 확대하여 소재산업의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나가겠다는 각오다. 

 

우선 신성장 분야로는 초연결사회의 진입에 대응해 미래 성장산업의 부품소재 파트너로서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뉴 모빌리티(New Mobility)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폴더블 재료, OLED용 소재, 마이크로 LED용 소재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위한 고부가 가치 중심의 필름소재 개발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5G 고속 전송용 소재와 MLCC용 이형재료, 회로재 등 자율 주행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신소재 개발에 집중한다. 

 

친환경 분야는 탄소섬유, PPS 수지, 섬유소재에서 환경적 부가가치를 높여나간다.  

국내 최대의 탄소섬유 메이커로서 탄소복합재료를 활용하여 이산화탄소 배출절감에 기여하고 다양한 용도개발을 위해 전후방 기업들과의 연계를 강화해 확대해나간다는 것.

 

이를 통해 수소경제의 도래에 맞춰 수소차의 핵심소재 공급을 확대해나가고 차량의 고성능화에도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슈퍼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PPS 수지사업의 용도를 넓히고 전기차의 경량화를 주도해나갈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이와 같이 탄소섬유복합재료, PPS수지, IT소재 등 다양한 첨단소재 및 기술을 기반으로 자율 주행차, 플라잉 카 등 곧 도래할 뉴 모빌리티 시대의 필수 경량화 부품소재 시장을 이끌어나가겠다는 것. 

 

또한 섬유에서는 아시아 1위의 스펀본드 부직포와 원면, 원사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친환경 원료소재를 활용하고, 다양한 제품에 리사이클 원료를 사용하여 친환경 생활소재분야로 영역을 확장해 나간다.

 

이외에도 수처리 솔루션 분야를 더욱 강화해나가고 헬스케어 분야도 눈여겨보고 있다.

역삼투 분리막, 마이크로 필터뿐만 아니라 해수담수 및 울트라 필터 등 고도의 수처리 필터 기술을 활용하여 가정용 시장을 넘어 수처리 설비, 플랜트 등 산업용 시장에 최적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함으로써 수처리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헬스 케어는 스마트 섬유소재 개발로 일상의 건강을 돌볼 수 있는 솔루션도 제공한다.  

 

전해상 사장은 “미래 비전 2030 선포를 계기로 지난 20년간 성장을 이어받아 앞으로 도레이첨단소재 제 2의 도약을 이루어 ‘소재산업의 글로벌 리더’ 초일류기업으로 성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마곡에서 새 둥지를 튼 한국도레이R&D센터는 신성장 동력의 산실로서 고객사와 공동연구,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여 융복합 기술의 플랫폼으로 육성해 나가며, 동시에 도레이첨단소재의 본사 사옥으로서 사업과 연구의 스피드와 시너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노스페이스, ‘수퍼에어다운’ 업그레이드
1/6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