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전시회
홈 컨트랙트 텍스타일 총망라 하임텍스틸
50회 맞아 2020년 1월 7~1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개최
기사입력: 2019/11/14 [17:34]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세계 최대 홈 및 컨트랙트 텍스타일 무역 전시회인 하임텍스틸(Heimtextil)이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다. © TIN뉴스

 

 

글로벌 인테리어 텍스타일산업 내 선두 비즈니스 플랫폼

새로운 시즌 제품 런칭 위한 최적의 장… 해외 참가 증가

지난해 156개국 6만7천여 바이어 소싱 위해 전시장 방문 

 

세계 최대 홈 및 컨트랙트 텍스타일 무역 전시회인 하임텍스틸(Heimtextil)이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메쎄 프랑크푸르트 전시회장(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서 개최된다.

 

50회를 맞는 하임텍스틸은 1971년 처음 개최되어 지난 반세기 동안 글로벌 인테리어 텍스타일산업 내 선두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 나갔다.

 

지난 10년 간 참가기업 수는 2,469개(2010년)에서 3,012(2019년)개로 약 18% 증가했으며, 특히 해외 참가기업 수는 2,714개(2019년)를 기록해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메쎄 프랑크푸르트 섬유 총괄 올라프 슈미트(Olaf Schmidt) 부사장 © TIN뉴스

 

메쎄 프랑크푸르트 섬유 총괄 올라프 슈미트(Olaf Schmidt) 부사장은 “지난 전시회의 성공에 이어 2020년 전시회도 유럽을 포함한 해외기업의 참가가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들은 하임텍스틸을 수출을 위한 효과적인 플랫폼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연초에 새로운 시즌 제품을 런칭하는 최적의 장소로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본 전시회는 홈 및 컨트랙트 텍스타일 관련하여 폭 넓은 제품군을 다루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전시회에는 156개국에서 온 6만7천여명의 전문 바이어가 소싱을 위해 방문했으며 상위 10개국은 독일, 중국, 이탈리아, 미국, 영국, 파키스탄, 스페인, 프랑스, 터키, 네덜란드 순이다.

 

이번 전시회는 총 18개 홀을 사용하며 제품군에 따라 분류된다. 특히 수면의 중요성이 미래 핵심 주제로 떠오르면서 큰 호평을 받은 ‘Sleep! The Future Forum’ 프로그램을 확장, 특별 존 4개를 운영한다.

 

이외에도 벽지, 커튼, 블라인드, 장식용 섬유, 가구용 섬유, 기능성 섬유, 침구, 베개, 수면 시스템, 욕실, 테이블 린넨, 모포, 러그, 쿠션, 텍스타일 디자인, 디지털 프린트 테크놀로지, 가정용 직물 관련 CAD/CAM 등 폭넓은 분야의 제품을 다루며 세계 최대 홈 및 컨트랙트 텍스타일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하임텍스틸(Heimtextil) 2020은 총 18개 홀을 사용하며 제품군에 따라 다음과 같이 분류된다. © TIN뉴스

 

지난 9월 하임텍스틸은 2020/2021 트렌드 테마를 “WHERE I BELONG”로 공개했다.

 

이번 전시회의 트렌드북과 전시회장 내 트렌드 공간을 구성하는 Stijlinstituut Amsterdam(네덜란드)은 FranklinTill(런던), SPOTT trends & business(덴마크)와 협업하여 글로벌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망했다.

 

전망에 따르면 과거에 비해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확인하는 과정은 매우 복잡해졌으며, 현재의 아이덴티티는 지역, 국가, 세계적으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포함하여 다양한 레벨에서 경험을 바탕으로 동시에 형성된다. 또한 아이덴티티는 여러 겹으로 구성되며 개인은 복합적인 아이덴티티를 가질 수 있다.

 

이를 위해 하임텍스틸 전시기간 동안에 “WHERE I BELONG” 테마를 다음의 다섯 개 트렌드로 나타내어 아이덴티티를 표현한다.

  

▲ 하임텍스틸은 2020/2021 트렌드 테마를 “WHERE I BELONG”로 공개하고 전시기간 동안에 다음의 다섯 개 트렌드로 나타내어 아이덴티티를 표현한다.  © TIN뉴스

 

▲ Maximum Glam은 테크 새비(tech-savvy)와 화려한 라이프스타일 연결 ▲ Pure Spiritual은 자연과 신비주의의 균형 ▲ Active Urban은 실용적이면서 적용가능한 솔루션 ▲ Heritage Lux는 풍부한 역사적 유산 ▲ Multi-Local은 글로벌 문화의 영향을 나타낸다.

 

▲ 공식 전시회 웹사이트 : www.heimtextil.messefrankfurt.com

▲ 블로그 : www.heimtextil-blog.com

▲ 페이스북 : www.facebook.com/heimtextil

▲ 트위터 : www.twitter.com/heimtextil

▲ 유튜브 : www.youtube.com/heimtextil

▲ 인스타그램 : www.instagram.com/heimtextil

 

세계적인 전시 전문업체 메쎄 프랑크푸르트(www.messefrankfurt.com)는 자체 박람회장을 갖춘 세계 최대의 무역 박람회, 회의 및 행사 주최자로 전 세계 30개 지역에 2천5백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연간 7억1천8백만 유로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관련 산업분야 및 국제적인 세일즈 네트워크를 갖춘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고객의 비즈니스 이익을 효과적으로 고려하여 운영하며 메쎄 프랑크푸르트의 현장 및 온라인 서비스를 아우르는 포괄적인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고객들은 이벤트 계획, 조직 및 운영 시에 일관된 높은 품질과 유연성을 누릴 수 있다.

 

또한 전시장 임대, 무역 박람회 주최 및 마케팅, 인력 및 식음료 서비스를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프랑크푸르트 시(市)가 지분의 60%, 헤센 주(州)가 40%를 소유하고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세계 최대 홈 및 컨트랙트 텍스타일 무역 전시회인 하임텍스틸(Heimtextil)이 2020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다. © TIN뉴스

 

 

Heimtextil Trends 20/21

 

▲ Bart Hess for Heimtextil  © TIN뉴스

 

▲ PURE SPIRITUAL - Raw Color for Heimtextil  © TIN뉴스

 

▲ ACTIVE URBAN - Working Girl Lounge Chair by David Irwin, Copyright Deadgood Trading Limited 2019  © TIN뉴스

 

▲ MULTI-LOCAL - Will by Damselfrau, Photography by Magnhild Kennedy, @damselfrau, www.damselfrau.com  © TIN뉴스

 

▲ MULTI-LOCAL - Lagos Futurism, WillyVerse  © TIN뉴스

 

▲ PURE SPIRITUAL - Raw Color for Heimtextil  © TIN뉴스

 

▲ Ville Fantôme by Bodys Isek Kingelez © B.I. Kingelez Photo by Maurice Aeschimann Images courtesy of CAAC - The Pigozzi collection  © TIN뉴스

 

▲ HERITAGE LUX - Bart Hess for Heimtextil  © TIN뉴스

 

▲ HERITAGE LUX - The Chapel at the Jaffa Hotel by John Pawson, Photography by Amit Geron  © TIN뉴스

 

▲ MULTI-LOCAL - Överallt collection by Laduma Ngxokolo & Michael Axelsson in conjunction with IKEA, Image Courtesy of IKEA  © TIN뉴스

 

▲ ACTIVE URBAN - Envisions - Wood in progress DDW18, Photography by Ronald Smits © TIN뉴스

 

▲ MAXIMUM GLAM - Puff and Stuff by Christopher Schanck , Photo by Michelle and Chris Gerard, Image courtesy of Friedman Benda  © TIN뉴스

 

▲ ACTIVE URBAN - Envisions for Heimtextil, Art direction by Sanne Schuurman & Emma Wessel , Photography textiles by Ronald Smits, VR visuals by Roel Deden  © TIN뉴스

 

▲ PURE SPIRTUAL - The Flax Chair by Christien Meindertsma for Label Breed, in collaboration with Enkev Photo by Mathijs Labadie and Roel van TourPURE SPIRTUAL - The Flax Chair by Christien Me  © TIN뉴스

 

▲ MULTI-LOCAL - Provocateur and pop star Charly Boy (née Charles Oputa) at his home in Abuja, Nigeria. Image by Stephen Tayo, Jan Hoek  © TIN뉴스

 

▲ MAXIMUM GLAM - Greenshit by Guillermo Santomà, Photography by Jose Hevia Blach, Images Courtesy of Side Gallery  © TIN뉴스

 

▲ HERITAGE LUX - Bart Hess for Heimtextil  © TIN뉴스

 

▲ HERITAGE LUX - Drift Sofa by Fernando Mastrangelo, Photography by Cary Whittier  © TIN뉴스

 

▲ PURE SPIRITUAL - Resurrecting the Sublime by Christina Agapakis (Ginkgo Bioworks Inc.), Alexandra Daisy Ginsberg & Sissel Tolaas, with support from IFF Inc, Photography by Grace Chuang Courtesy of Harvard University Herbaria, ©Ginkgo Bioworks, Inc., The Herbarium of the Arnold Arboretum of Harvard University  © TIN뉴스

 

▲ ACTIVE URBAN - Envisions for Heimtextil, Art direction by Sanne Schuurman & Emma Wessel , Photography textiles by Ronald Smits, VR visuals by Roel Deden  © TIN뉴스

 

Trend Council 20/21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 Heimtextil Trend Council 20/21  © TIN뉴스

 

Heimtextil 2019 Presstour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sstour  © TIN뉴스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 Heimtextil 2019 Trend Space “Toward Utopia”  © TIN뉴스

 

Heimtextil 2019 Fairground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 Heimtextil 2019 Fairground  © TIN뉴스

 

Heimtextil 2019 Preview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eview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oduct segm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oduct segm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oduct segm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Product segm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Special shows & Ev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Special shows & Ev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Special shows & Events  © TIN뉴스

 

▲ Heimtextil 2019 Special shows & Events  © TIN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버커루, 배정남과 봄을 열다
1/4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