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전시회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성료
영감과 혁신성 갈망하는 136개국 56,154명 관람객 방문
기사입력: 2019/10/31 [22:33]  최종편집: TIN 뉴스 이 기사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가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됐다. © TIN뉴스

 

 

2,056개 업체 시즌 컬렉션 특화된 최신 개발 제품 공개

 

창의적 패션 산업 분야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전문 전시회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가 지난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됐다.

 

전 세계 56,154명의 방문객이 찾은 이번 시즌에는 230개의 신규 전시업체를 포함한 2,056개의 전시업체가 자사의 20/21 F/W 시즌 컬렉션에 특화된 최신 개발 제품들을 공개했다.

 

이번 에디션은 친환경 패션, 패션분야의 디지털화, 스포츠와 패션세계 사이의 끊임없는 연결, 혁신과 신진 창의성에 대한 지원 등 산업계의 주요 이슈에 중점을 두어 기획됐다.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1,200m²로 구성된 책임감 있는 친환경 패션 전용 공간 Smart Creation Area에서는 50개의 선별된 전시업체(30개 신규전시 업체 포함)가 보다 지속가능하고 친환경적이며 윤리적인 패션을 위해 원자재 소싱에서부터 산업 공정에 이르는 최신 혁신 기술들을 소개했다.

 

스포츠 및 기능성분야의 가장 큰 혁신 소재 및 텍스타일 공급 업체를 소개한 스포츠 & 테크 섹션은 의류를 통한 보호 및 단열이라는 주제로 구성됐다.

 

60m² 공간으로 꾸며진 가죽부문의 특별한 쇼케이스 : PV 매뉴팩처링 레더 섹션에서는 ‘Les Compagnons du Devoir’와 협업으로 38개의 가죽 가방, 신발 및 의류제작업체의 기술과 노하우를 집중 조명했다.

 

프레미에르 비죵 디자인은 28개의 신규 업체와 영국 섬유 디자인 콩쿠르 TexSelect®의 최종 결선 진출자 24명을 포함한 248개 전시업체들의 최첨단 창의성을 소개했다.

 

프레미에르 비죵에 인수되면서 TexSelect®의 차기 2020년 9월 에디션은 PV 어워즈와 통합되어 ‘PV Awards Next Gen’이라는 명칭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1번째 PV 어워즈는 네덜란드 디자이너 Bart Hess가 의장을 맡았다. 가장 훌륭하고 독창적이며 혁신적인 원단 및 가죽의 수상자는 프레미에르 비죵 홈페이지 NEWSRO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패션 및 액세서리 브랜드 생산에 필요한 제작 노하우와, 보다 다양한 다방면의 제작 소싱 제안을 강화한 PV 매뉴팩처링 섹션에는 5개 대륙 278개의 패션 봉제 업체가 참가했다.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많은 방문객으로 컨퍼런스 프로그램 성황

 

이번 가을 에디션에서는 업계의 도전 과제에 대응하기 위한 전시회의 통찰력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방문객들의 관심과 신뢰에 보답했다. 영감을 주고 새로운 컬렉션 창작 과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프레미에르 비죵 패션팀은 매 시즌 독점적인 패션 정보를 제작하며 연구를 통해 솔루션을 제안했다.

 

이번 시즌 많은 방문객들이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3홀의 Innovation Talks Area에서는 업계의 미래를 위한 주요 과제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주최했다.

 

특히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및 미국의 5,000명 소비자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패션에 대한 기대와 우선순위를 확인하는 IFM과 프레미에르 비죵의 ‘친환경 패션 소비자 트렌드’에 관한 새로운 연구 결과 발표에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

 

6홀에 위치한 Fashion Talks Area에서는 프레미에르 비죵 패션팀이 20/21 추동 시즌을 해석하고 발표한 독점적인 패션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패션 세미나 참석률이 14% 증가하며, 세미나 내용에 대한 방문객들의 실질적인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성공적인 1주년 맞이한 PV 마켓 플레이스

 

또한 이번 에디션에서는 2018년 9월에 시작된 프레미에르 비죵 마켓 플레이스가 1주년을 맞이했다. 이번 B2B 커뮤니티 공간은 방문객들이 전시회에서 시작된 업무 관계를 온라인에서도 이어갈 수 있는 플랫폼을 제안했다.

 

프레미에르 비죵 마켓 플레이스는 계속 성장하고 있다. 65,000명의 방문객, 80만회의 페이지뷰, 온라인상에 7,500개의 제품 등록, 3,500번의 제품 주문 등 지난 1년간의 결과는 매우 긍정적이었다는 평을 받았다.

 

9월부터 328개 업체의 액세서리 제품 제안을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프레미에르 비죵 얀 섹션의 원사 및 섬유는 2020년 2월부터 마켓 플레이스에 합류한다. 또 바이어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러닝 제품과 재고 제품을 위한 새로운 ‘스톡 서비스’ 기능 서비스가 2020년부터 구현된다.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전 세계 방문객들이 참가하는 필수 전시회

 

이번 전시회에는 56,154명의 창의적 패션 전문가들이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를 방문하였는데 이중의 74%는 해외 방문객이다. 방문객 수치는 지난 2018년 9월 전시회에 비해 1,89%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프레미에르 비죵에서 이번 시즌부터 적용하고자 하는 새로운 OJS 표준 계산법에 따르면 57,234명의 방문객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Brexit에 대한 우려, 지속적인 패션 소비 감소 등 어려운 경제 상황 및 런던과 밀라노 패션 위크 사이에 개최 등의 혼잡한 전시회 전후 일정과 같은 여러 요인으로 인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는 주요 국제 패션 전문가들에게 매우 선망 받는 행사로 136개국의 방문객들이 참가하고 있다.

 

유럽 국가 출신이 73%를 차지해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의 주요 방문객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프랑스 방문객은 전체의 30%를 차지하며 소폭 하락했다.

 

두 번째로 전체의 8%를 차지한 이탈리아가 안정적인 수치를 유지하였고, 그 뒤를 Brexit로 인해 방문객이 감소하였지만 영국이 따르고 있다.

 

그 뒤에 스페인(5%), 독일(4%) 및 벨기에가 이어지고, 스웨덴, 덴마크를 위시하여 중요한 창의적 위치를 차지하는 북유럽 국가들의 참석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시즌 아시아 국가들의 방문객 수치가 증가하면서 전체 방문객의 거의 12%를 차지했다. 중국이 1위(5%), 그 뒤를 일본과 한국이 뒤따르며, 상위 3개의 국가는 2018년 9월 전시회와 동일하게 유지되었다.

 

북미 국가들의 참가는 2018년 9월 전시회에 비해 크게 증가했으며, 방문객의 5%를 차지하였다. 방문객 수치가 증가한 터키는 8위를 차지하며, 방문객의 3%를 차지했다.

 

프레미에르 비죵 차기 전시회 일정

 

데님 프레미에르 비죵 – 런던 2019년 12월 3~ 4일 

블로썸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19년 12월 11~12일 

프레미에르 비죵 뉴욕 2020년 1월 21~22일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0년 2월 11~13일 

프레미에르 비죵 스포츠 – 포틀랜드 2020년 2월 12~13일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20/21 F/W 프레미에르 비죵 시즌 패션 정보

 

20/21 시즌은 매력적이고 보호적이며, 감동적인 고혹적 패션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심오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개발과 기술이 불가피한 관계를 이루고 있으며, 독창적이고 가벼운 보호성을 지닌 혁신적 소재가 나타난다.

 

소재감이 관능, 촉감 및 인지 개념에 도전하면서, 부피와 무게감을 현혹적으로 연출한다. 의류는 다양한 정체성을 반영하고 감싸준다. 미묘함과 눈부심에 관계없는 아주 개인적인 환타지 제안으로 우울함을 탈피한다.

 

미학은 꿈 같이 너그러운 디지털 현실 세계에 관심을 보이며 낯선 상상의 세계를 그려낸다.

 

자연은 변모한다. 하이브리드적이고 인공적이거나 잔혹하기도 하며, 기하학적, 추상적인 놀라운 새로운 장을 펼쳐 낸다. 20/21 F/W 시즌은 차별성, 개인화를 추구하고, 촉감과 비주얼, 혁신적이고 컬러풀한 표현이 양적 파워를 지니는 자유로운 발판이 되고 있다.

 

패브릭 하이라이트

 

직물은 높은 밀도의 소재감, 전례 없는 컬러와 질감으로 풍성해진 외관으로 강렬한 정체성을 표현한다. 모든 것이 직물의 시각적, 촉감적 차이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직물의 다양한 질적 우수성에 신개발의 초점이 맞춰진다. 심미적이고 기능적인 부가가치를 강조하면서 직물 사용법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열어준다.

 

풍부한 소재감

 

직물은 견고한 감촉과 고품질을 과시한다. 스트레치가 직물 구성 연결되어 매우 유연한 고밀도를 만들어낸다. 니트류와 면직물 또는 합성 직물에 완벽히 부드러운 매트함이 나타난다. 수츠류에서는 천연 섬유가 인공/ 합섬 섬유와 연결되는 전문 혼방으로 일상에 혁신적인 우아함을 선사한다.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유연한 견고함

 

소재감을 최대한 추구하지만 항상 편안함을 주는 새로운 견고함을 만들어 낸다. 뻣뻣하지 않은 조밀한 조직이 나타난다. 세련되고 조밀한 면직물, 무게감이 큰 셔츠 직물, 초 내구성의 마이크로 합성직물, 압축된 니트, 눌려진 섬세한 펠트 울. 이들 직물은 유동적이고 구조적인 형태의 더욱 유연해진 맞춤복의 미래를 보여준다.

 

이중 옵션

 

직물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 가능한 것처럼, 개인화는 기능적 다양성과 사용법에 연결된다. 뒤집어 입을 수 있는 양면 직물, 대조적인 앞뒷면의 투톤 및 이중 직물과 같은 기발한 특성과 고성능이 스포츠에 나타난다. 코트 중량부터 가장 가벼운 중량에 이르는 니트와 우븐이 교묘히 변하는 패션에 기꺼이 동참한다.

 

▲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파리 노르 빌뺑뜨에서 개최된 프레미에르 비죵 파리 20/21 F/W  © TIN뉴스

 

혁신적 컬러

 

컬러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을 통해 이번 시즌 비주얼의 표준적 해석에서 자유로워지고 있다. 전통적인 플레인 직물, 울 그리고 코튼 개버딘, 포플린 셔츠 및 데님이 강렬한 염색으로 변화된다. 상징적인 선염 패턴, 하운드 투스 체크, 러스틱 및 윈도우페인 체크, 테니스 및 스틱 스트라이프는 브라이트 온 브라이트 대비로 완전히 뒤바뀌거나 미묘한 뉘앙스 조합으로 나타났다 사라졌다 한다.

 

생기 있는 외관

 

규격화에서 벗어나 차별화를 강조하기 위해 모든 직물에 독창적 질감이 나타난다. 팬시한 짜임, 강조되거나 눌린 양각, 균형 잡힌 시어서커, 부조 세공, 플리츠 실크 또는 납작해진 부클레를 볼 수 있다. 구조와 가공으로 직물 효과가 강조된다. 불규칙한 거품처럼 부드러운 니트와 기모된 모직, 벨벳 같은 표면의 실크류와 워싱된 면직물이 나타난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   © TIN뉴스

 

YARN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YARN  © TIN뉴스

 

FABRIC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   © TIN뉴스

 

LEATHER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  © TIN뉴스

 

DESIGN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DESIGNS   © TIN뉴스

 

 ACCESSORIE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ACCESSORIES  © TIN뉴스

 

MANUFACTURING PROXIMITY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PROXIMITY   © TIN뉴스

 

MANUFACTURING OVERSEA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OVERSEAS  © TIN뉴스


MANUFACTURING – KNITWEAR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KNITWEAR   © TIN뉴스

 

MANUFACTURING – LEATHER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MANUFACTURING – LEATHER  © TIN뉴스

 

 Smart Creation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Smart Creation  © TIN뉴스

 

PV AWARDS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The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PV AWARDS 2019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fashion-smartprize-2019-bonotto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grandjuryprize-2019-lanificio-luigi-colombo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handleprize-2019-lyria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fabrics-imaginationprize-2019-jakob-schlaepfer  © TIN뉴스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fashion-smartcreationprize-2019-kotai-tannery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grandjuryprize-2019-atko  © TIN뉴스

 

▲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handleprize-2019-marmara  © TIN뉴스

 

A/W 20/21 Première Vision Paris-leather-imaginationprize-2019-fc-creacio-i-innovacio  © TIN뉴스

 

 

 

 

섬유패션산업 발전과 함께하는 경제전문 언론 TIN뉴스 구독신청 >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TIN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MZ 세대 취향 공략 ‘모노그램 패턴’ 인기
1/8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