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끈 매개체 사용, 남성복 아이템 변형해 여성적 실루엣 연출
기사입력: 2019/10/18 [15:1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최아영 디자이너의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시즌 컬렉션이 10월 16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서울패션위크 제너레이션 넥스트(GN) 패션쇼에서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여성성의 발현’에 대해 집중, 2020년 여성으로 살아감에 있어서 핑크나 파스텔 톤의 달콤한 디저트 같은 패션의 표현방식이 아니어도 충분히 나를 ‘여성’으로 표현해주는 요소들이 존재함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특히 현대 여성이 각자의 개성에 따라 표현하고, 추구하는 다양한 여성성에 대해 캐주얼함과 스포티함 그리고 남성적인 것에서 오는 여성성에 대해 말하고자 했다.

 

베터카인드는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데 있어 늘 지극히 캐주얼하거나 스포티한 것, 또는 남성적인 것으로부터 시작해왔다.

 

이번 시즌 또한, 남성복의 맥 코트나 사파리 재킷 그리고 조거팬츠, 윈드브레이커, 아노락과 같은 스포티한 아이템들이 변형되어, 끈이라는 매개체를 사용, 여성적 실루엣을 연출하며 베터카인드만의 ‘Feminine’을 표현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서울패션위크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  © TIN뉴스

 

▲ 베터카인드(BETTERKIND) 2020 S/S 컬렉션에서 무대 인사를 하는 최아영 디자이너  © TIN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버커루, 배정남과 봄을 열다
1/4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