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남·여성복
신원, 첫 온라인 브랜드 ‘지나식스’ 런칭
밀레니얼여성용 세미 캐주얼 ‘가성비~가심비’
기사입력: 2019/09/02 [13:3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신원몰 운영 노하우 활용한 온라인 사업 투자

 


㈜신원(부회장 박정빈)이 지난 8월 30일 밀레니얼 세대 여성을 타깃으로 한 온라인 전용 브랜드 ‘지나식스(GINNASIX)’를 신규 런칭했다. 지나식스는 신원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인 ‘신원몰(www.shinwonmall.com)’에서 첫선을 보였으며, 향후 W컨셉, 29CM 등의 온라인 편집숍에 순차적으로 입점할 계획이다.

 

지나식스는 프랑스의 정통성 있는 패션을 바탕으로 한 럭셔리 DNA를 동시대적 감성으로 반영해 밀레니얼 여성들에게 프렌치 세미 캐주얼 감성의 아이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신원의 오랜 업력을 바탕으로 원단부터 생산까지 수많은 샘플링과 수정 과정을 통해 탄생한 절제된 핏과 라인을 바탕으로 한 높은 퀄리티는 물론, 합리적인 가격대로 중무장했다.

 

밀레니얼 감성의 프렌치 세미 캐주얼을 지향하는 지나식스의 상품 구성은 기존 여성복의 토탈 컬렉션 방식이 아닌 전략 상품 중심으로 전개된다. 주력 아이템은 세미 캐주얼 정장, 니트, 블라우스로 구성되며 섬세하고 여성스러운 미니멀리즘 스타일을 추구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미 경쟁이 치열한 온라인 상황을 고려해, 가성비와 가심비까지 겸비한 상품과 시그니쳐 아이템도 제안한다. 밀레니얼 세대 타겟층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를 브랜드 모델로 활용한 차별화된 SNS 마케팅도 준비 중이다. 

 

브랜드 운영은 온라인 전용 브랜드의 특징에 맞춰 매출 극대화보다 효율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일정 규모의 매출을 달성한 뒤엔 추가적인 브랜드 익스텐션도 계획하고 있다.

 

한편 지나식스의 디자인을 도맡은 이재환 실장은 파리 에스모드를 거쳐 파리 스튜디오 베르소를 졸업한 후 크리스챤 디올, 마틴 싯봉, 끌로에 등의 명품 브랜드에서 일한 해외파 디자이너다. 프렌치 감성과 세미 캐주얼 여성복에 강점이 있는 만큼 지나식스에서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신원은 기존 보유하고 있던 여성복 ‘베스띠벨리(BESTI BELLI)’, ‘씨(Si)’, ‘비키(VIKI)’에 지나식스를 추가하며 온∙오프라인은 물론, 다양한 소비자층을 커버하는 폭넓은 브랜드 포트폴리오로 구성했다.

 

신원은 이미 자사몰인 ‘신원몰’을 성공적으로 온라인 시장에 안착시킨 바 있다. 2017년 5월 론칭한 신원몰을 운영하는 E-biz 사업부는 2017년 125억, 2018년 200억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런 온라인 운영 역량을 집중 시켜 매년 최고 매출액을 갱신하는 온라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원 박정빈 부회장은 “신원몰 런칭 후 온라인 시장의 중요성과 성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여성복 브랜드 런칭을 기획하게 되었다”라며 “지나식스는 기존 신원에서 전개하지 않았던 완벽하게 새로운 여성복 브랜드다. 스마트한 밀레니얼 세대가 원하는 트렌디한 상품의 기준을 제시하는 브랜드로 발돋움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파렌하이트 X 장기용 2019 F/W 화보 공개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