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캐주얼
빈폴, “헌 옷 가져오면 새 옷 드릴께요”
선착순 1천명, '89~'01년 생산 빈폴 티셔츠 신제품으로 교환
기사입력: 2019/07/08 [14:01]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7월 5일부터 31일까지 전국 빈폴멘/빈폴레이디스(백화점/가두점 정상 매장 기준, 아울렛/면세점/온라인 제외) 매장에서 헌 옷을 새 옷으로 교환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빈폴의 <헌옷 줄게, 새옷 다오> 추억 소환 이벤트는 1989년부터 2001년까지 생산된 빈폴 티셔츠를 가지고 오는 고객에게 올해 봄여름 시즌 신상품 티셔츠를 증정하는 프로모션이다. 

 

1989년 론칭한 빈폴은 초창기 로고를 2001년까지 사용했다. 해당 기간 동안 생산된 티셔츠를 전국 빈폴(멘/레이디스) 매장으로 가져와 기증하면 원하는 신상품 티셔츠를 수령할 수 있다. 제품에 손상이 없고 목 부분 메인라벨이 붙어 있어야 교환이 가능하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기증된 옛 티셔츠를 활용해 향후 빈폴 플래그십스토어에 아카이브 전시를 진행하는 등 고객들과 지속 소통할 계획이다.

 

빈폴의 추억소환 프로모션은 선착순 1,00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인당 1매만 교환이 가능하다. 이벤트는 삼성물산 패션부문 멤버십 고객에 한해 진행하며, 멤버십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 SSF샵(www.ssfshop.com)에서 가입할 수 있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상무)은 “30년 동안 빈폴을 사랑해 주신 고객들을 위해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이색 이벤트를 마련했다”면서, “빈폴은 세대를 넘어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빈폴은 7월 28일 오후 5시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빈폴 30주년 기념 ‘이제 서른’ 콘서트를 진행한다. 데뷔 30년차를 맞이한 가수 윤종신과 올해 서른 살인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파 등 아티스트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파렌하이트 X 장기용 2019 F/W 화보 공개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