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공단
안산시, ‘과기부 강소연구특구’ 지정
4차 산업혁명 거점 도약 계기 마련 기대
기사입력: 2019/07/01 [16:5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안산시 사동 89블록 스마트허브시티 조감도     © TIN뉴스

경기도 안산시는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가 안산시 상록구 사동과 단원구 성곡동 일대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안산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거점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안산시는 앞으로 이 특구를 관내 스마트시티, 스마트제조혁신센터, 안산스마트허브 등과 연계해 ‘강소특구 혁신클러스터’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기술연구 핵심기관인 한양대 ERICA캠퍼스를 중심으로 사업화촉진지구 내 기관들과 공동연구·기술교류·시험인증 컨설팅 서비스 등을 제공, 기업들의 혁신성장과 신기술 사업화를 돕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강소특구 지정에 따라 미래 유망산업 연구 과정에서 국비 지원과 세제 혜택은 물론 신산업 창출에 따른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특구 지정에 발맞춰 2024년까지 50개 이상의 첨단기업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한 279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와 5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을 글로벌 수준의 혁신클러스터로 조성해 국가 창업 생태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안산시 경제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멜로 퀸 ‘문가영’의 JJ JIGOTT 여름 화보
1/5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