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7월부터 수출물품 원산지 관리 부담 경감
관세청, 수출품의 FTA 기준 적합 한국산 확인
기사입력: 2019/07/01 [16:45]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관세청은 7월 1일부터 수출기업의 자유무역협정(FTA) 활용과 원산지 관리를 돕기 위해 ‘수출물품 원산지 사전확인 사업을 시작했다.

 

이 사업은 관세청이 수출 상대국의 원산지 검증 요청에 대비해 우리 기업이 수출하는 물품이 FTA 협정 등 기준에 따라 한국산이 맞는지를 미리 확인해 주는 것이다.

최근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국산 물품에 추가관세 부과가 확대됨에 따라 중국산 부품을 수입해 가공한 후 미국으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의 원산지 관리 부담을 해소해 주기 위한 조치다.

 

대상 기업은 FTA 미활용 기업, 중국산 원자재를 사용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기업, 섬유·의류·자동차부품 등 검증 취약 산업군 중소기업 등이다.

참여 기업에는 인증수출자 교육 이수 점수가 부여된다.

 

인증수출자제도는 수출업체가 수출하는 물품에 대한 원산지 관리 및 원산지 증명 능력이 있음을 관세청이 인증하는 제도다. 인증수출자 자격을 취득하면 원산지증명서 기관발급 신청 시 제출서류 생략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관세청은 중소기업을 위해 전국 본부세관별 원산지 사전 판정팀, 컨설팅지원팀, 인증지원팀으로 구성된 ‘원산지 사전 판정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파렌하이트 X 장기용 2019 F/W 화보 공개
1/5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