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모방
태평양물산, 1Q 영업이익 흑자 전환
의류제조 부문 생산성 향상 통해 수익 개선
기사입력: 2019/05/15 [13:23]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은 1분기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

 

연결재무제표기준, 1분기 매출액은 1,942억4075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57% 소폭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서며 22억9036만원을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 

반면 당기손실은 적자가 지속됐으나 개선을 통해 적자 폭을 줄였다.

 

태평양물산은 1분기가 전통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한 배경으로 ▲고부가가치 의류의 수주 확대 ▲해외법인의 생산성 향상 ▲우모사업의 턴어라운드 ▲자회사의 실적 개선을 들었다. 특히, 전략적 파트너인 컬럼비아 스포츠웨어 USA가 호실적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주 바이어들과의 공고한 신뢰 관계도 실적 개선의 요인으로 지목됐다. 태평양물산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각국의 해외 생산법인에 선제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가격 및 품질 차별성을 확보해 미주 바이어와 탄탄한 신뢰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해외 생산법인의 효율을 높이고, 현지화를 가속하는 동시에 고부가가치 의류 수주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회사의 외형보다는 내실을 다져 기업 가치와 주주가치가 동반 상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기업평가는 최근 태평양물산의 신용등급 전망을 수익기반 안정화와 점진적인 재무안정성 개선 등을 이유로 기존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왁(WAAC) “프로골퍼처럼 플레이하자”
1/10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