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캐주얼
FRJ, 커피원두 재활용 ‘데님’ 뉴 버전 출시
아이스카페 데님, 소취‧탈취 및 수분방출…체감온도↓
기사입력: 2019/04/12 [11:1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FRJ(대표 송창식)가 흡한속건 기능으로 한여름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아이스카페 데님을 새롭게 선보이며 춘하시즌 데님 시장을 정조준한다.

 

글로벌 노마드 데님 캐주얼 브랜드 FRJ는 커피 찌꺼기를 활용해 탈취력과 시원한 착용감이 장점인 아이스카페 데님 18종을 출시했다.

 

2019 뉴 버전으로 탄생한 아이스카페 데님은 올해 크롭 테이퍼드 핏을 추가한 남성 9종과 여성 9종으로 상품군을 대폭 확대했으며, 여름에 입기 좋은 데님 숏팬츠도 마련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초도물량도 작년 대비 약 30% 늘려 여름 맞이 준비를 마쳤다.

 

특히, 이번 시즌에 공개되는 제품은 올브러쉬 워싱 기법을 사용하여 빈티지한 느낌이 한층 가미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청바지의 디테일한 스티치로 차별화를 주어 스타일과 기능을 두루 갖췄다.

 

FRJ가 2016년 업계 최초로 출시한 아이스카페 데님은 원두 찌꺼기를 재활용한 친환경 데님으로  원두가 가진 소취 기능을 활용해 청바지에서 나는 냄새를 조절하고 흡수하기 때문에 쾌적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특수 가공 처리로 수분을 지속적으로 방출하기 때문에 일반 원단 청바지보다 체감 온도를 1~2℃ 정도 낮출 수 있다.

 

상품 가격은 모델에 따라 59,800원~79,800원으로 판매되며 전국의 FRJ 매장과 온라인몰 아이스타일24에서 만나볼 수 있다.

 

FRJ마케팅 담당자는 “올해도 무더운 여름 날씨가 예고되는 가운데 여름철 기능성 청바지 판매 준비를 작년보다 한 달 정도 일찍 시작했다”며 “6월 중에는 다양한 고객 혜택과 함께 국내 대형 커피 전문점과 프로모션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FRJ는 2019 S/S 시즌 WE-AR FRJ란 콘셉트의 영캐주얼 의류를 선보이고 있으며, 온라인 쇼핑몰 무신사에 전략적으로 입점하여 1020세대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19 F/W 서울패션위크 - PARTsPARTs
1/10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