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유통
무신사, 작년 269억원 영업이익 달성
올해 1조1천억원 거래액 목표 및 외형 확대
기사입력: 2019/04/10 [08:55]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그랩(대표 조만호)이 운영하는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가 지난해 매출 1081억원, 영업이익 269억원으로 흑자를 달성했다.

 

무신사의 지난해 거래액은 전년대비 150% 증가한 4500억원,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160%, 115% 높은 증가율을 달성했다. 

 

무신사는 ▲입점 브랜드와 신규 회원 증가 ▲강력한 콘텐츠 커머스 사업 전략 ▲자체 제작 패션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 매출 상승이 외형 성장을 이끌었다고 꼽았다.

 

지난 3월 기준, 무신사 회원 수는 470만명, 입점 브랜드는 3500개로 증가했다. 지난 한해 첫 공중파 TV광고와 블랙프라이데이, 아우터페스티벌 등 신규 회원 확대를 위해 실시한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효했다. 또한 글로벌‧내셔널 브랜드 입점이 늘고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성장세가 계속된 가운데 브랜드 파급력과 무신사가 가진 상품 기획력, 콘텐츠 경쟁력이 매출 선순환을 일으켰다.

 

자체제작(PB)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는 170억원 매출을 달성해 인지도와 수익성을 높였다. 기획 단계부터 생산까지 철저한 사전 계획과 브랜딩 전략을 펼쳐 입소문을 탔으며 SPA브랜드와의 경쟁에도 대응 가능한 역량을 갖출 수 있게 됐다. 그 밖에도 지난 8월 오픈한 패션 특화 공유 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는 현재 80% 입주율을 달성, 패션 스타트업 및 예비 창업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으며 안정성을 꾀하고 있다.

 

2019년 거래액 1조1천억원을 목표로 하는 무신사는 브랜드와 동반성장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는 등 공격적인 비즈니스 기획, 마케팅에 나선다. 또 회원들에게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기술 및 서비스 투자를 실시해 패션 분야 카테고리 킬러로서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신진 패션 브랜드와 디자이너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무신사 넥스트 제너레이션(mng)’를 시작했으며 오는 6월 홍대 인근에 입점 브랜드와 회원들이 만날 수 있는 오프라인 공간 ‘무신사 테라스’를 오픈할 예정에 있다. 또한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추진 중인 인터넷 전문은행 ‘토스 뱅크’에 투자해 국내 중소 패션 사업자 금융 혜택 지원을 도울 계획이다.

 

김태우 무신사 영업기획본부장은 “브랜드와 무신사의 전략적인 시너지와 회원들의 호응에 힘입어 좋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패션 이커머스 리딩 기업으로서 다른 산업과도 경쟁할 수 있는 독보적인 서비스를 개발하여 전문몰 1조원 시대를 여는 것이 올해 목표”라고 밝혔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에잇세컨즈, 복고풍 타고 원피스 스윔슈트 출시
1/5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