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연구기관
FITI硏, 수질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 지정
기존 2~3개월 쇼요 검사시간 단축…민원 불편 해소
기사입력: 2019/03/13 [08:3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FITI시험연구원(원장 전제구, 사진)은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으로부터 수질분야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으로 지정됐다. 

 

환경 분야에서 시험․검사를 위해 형식승인을 받은 측정기기는 측정에 대한 통일성 확보와 측정값에 대한 신뢰도 향상을 목적으로 구조와 성능에 대해 주기적으로 정도검사를 받도록 규정되어 있다. 이에, FITI시험연구원이 검사기관으로 지정됨으로써, 현재 2~3개월 걸리는 정도검사를 크게 앞당겨 민원인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 장윤석 원장은 “우리나라 하천의 수질이 깨끗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으로서 정확한 정도검사를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FITI시험연구원 환경사업단 채수만 단장은 “환경측정기기 검사기관 지정을 통해 공공성을 기반으로 한 검사업무 수행으로 우리 원 신뢰도 향상과 대외적 위상이 고취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수질분야 검사기관지정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로 사업 확장을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덧붙였다. 

 

FITI시험연구원은 수질, 먹는 물, 토양, 대기, 악취, 폐기물, 해양배출 폐기물 등 생활환경 및 산업 환경 전반에 대한 시험 분석 기관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구현을 위해 다양한 환경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2019 F/W Seoul Fashion Week - LIE
1/9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