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직·편물
[부고] 김순희 초전섬유·퀼트박물관장 별세
한평생 우리나라 섬유와 편물 계승과 발전에 이바지
기사입력: 2019/02/22 [11:1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덕혜옹주 유품 환수 기여 2015년 은관문화훈장 수훈

 

▲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인 덕혜옹주(1912∼1989) 유품이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데 기여한 김순희 초전섬유퀼트박물관장이 2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8세.     © TIN뉴스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인 덕혜옹주(1912∼1989) 유품이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데 기여한 김순희 초전섬유·퀼트박물관장이 21일 오전 향년 88세로 별세했다.

 

이화여대 교육학과를 졸업한 고인은 중구 충무로에 제일편물을 개설해 경영하면서 국제기능올림픽 한국위원회 편물직종장 기술위원과 심사위원을 지냈고, 한국편물문화협회장으로도 활동했다.

 

1998년 중구 남산 기슭에 국내 최초의 섬유예술박물관인 초전섬유퀼트박물관을 설립하고, 2000년에는 노동부가 선정한 편물명장 1호가 됐다. 이듬해에는 사단법인 한국섬유·퀼트문화협회를 만드는 등 우리나라 전통 섬유와 편물(編物)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특히 2015년 6월 아동용 당의(唐衣)와 스란치마, 아동용 저고리와 바지, 아동용 속바지, 어른용 반회장(半回裝) 저고리와 치마 등 덕혜옹주 유품 7점이 귀환하는 데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같은 해 12월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섬유와 편물을 매개로 외국과 교류한 일본 복장 연구·교육기관인 ‘문화학원’(文化學園)과 50년 넘게 인연을 이어온 관계를 바탕으로 2012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특별전 ‘덕혜옹주’에 문화학원 소장품이 대여 형태로 공개되도록 한 데 이어 기증까지 끌어냈다.

 

고종의 고명딸인 덕혜옹주는 소 다케유키(宗武志)와 결혼한 뒤 정신질환을 앓아 이혼했고, 남편이 보관하던 덕혜옹주 유품은 영친왕을 거쳐 문화학원에 들어왔다.

 

고인은 기증 유물에 대해 “덕혜옹주가 결혼할 때 (일본으로) 보냈던 것들인데 한 번도 입어보지 못한 것을 우리나라에서 처음 공개한 것”이라며 “덕혜옹주와의 첫 만남 이후 오랫동안 마음 한편에 자리했던 짐을 던 것 같다”고 당시의 소감을 밝혔다.

 

고인은 박물관 누리집에서 “우리나라 여성들에게는 조각천을 이어 상보나 보자기를 만들던 어머니의 숨결이 이어져 세계 어느 민족보다 뛰어난 섬유예술적 재질이 있다”며 “조각보에도 빛나는 색감과 바느질의 정교함, 다채로운 구성 등 아름다움이 숨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주현씨와 딸 주영·주리·주선씨, 며느리 정은희씨, 사위 전현욱·성하묵·이민기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3일 오전 7시.(02)3010-2261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버커루, 배정남과 봄을 열다
1/4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