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골프·스포츠
코오롱FnC 헤드, 19SS시즌 밀레니얼에 집중
타깃 세분화한 상품․유통 전략 및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매장 확대
기사입력: 2019/02/12 [14:07]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스포츠 브랜드 ‘헤드’(HEAD)가 지난해 1020세대에 이어 올 S/S시즌에 밀레니얼 세대에 집중한다.

 

S/S시즌은 타깃을 더욱 세분화해 상품과 유통 전략을 펼치고, 디자인 또한 지난 시즌부터 1020세대에게 새로운 트렌드가 되고 있는 뉴트로 분위기를 이어 브랜드의 정통성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헤드를 가장 잘 나타내주는 ‘NCT’(Neo Classic Team Head)라인은 밀레니얼 세대들의 키워드인 레트로, 스트리트패션, 스포티즘을 더욱 명확히 한다. 타겟 공략을 위해 1990년대 감성과 함께 빅 로고에 대한 디자인을 지속하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한다는 것.

 

또한 재미 요소를 강조한 다양한 그래픽 디자인도 적용한다. 스트리트 감성을 더한 조거, 와이드 팬츠, 스커트 등 하의류의 스타일을 확대했다.

 

이번 시즌에도 1020세대 공략을 위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헤드는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신규 상품 발굴과 1020세대들의 브랜드 유입 효과를 톡톡히 봤다. 

지난 18FW시즌에 무신사 등 온라인 편집숍에서 인기를 끌었던 로맨틱 크라운은 시즌 2로 돌아온다. 네오 로맨티시즘을 테마로 90년대의 헤드를 로맨틱 크라운이 재해석하였으며, 간단히 입을 수 있는 티셔츠, 스웻셔츠는 물론 니트, 짚업 아우터, 스커트부터 스니커즈 가방까지 16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진 디자이너인 ‘조은하 작가’, 식음료 ‘환타’, 여성 캐주얼 브랜드인 ‘오아이오아이(OiO!)’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지난해까지 온라인 유통을 확고히 했다면 이번 시즌부터는 온라인을 기반으로 새로운 오프라인 매장 확대에도 힘을 쏟는다. 밀레니얼 세대들의 놀이터인 원더플레이스에 입점과 함께 커먼그라운드에 헤드 단독 매장을 오프할 예정이다.

 

브랜드의 얼굴은 모델 또한 가수 선미가 이번 시즌에도 함께하면서 헤드의 상쾌 발랄한 이미지를 전달한다.

 

헤드 브랜드 매니저 서정순은 “지난 해 헤드는 많은 변화를 이끌어냈다. 올 해는 이 변화의 모멘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한층 더 밝고 경쾌한 상품과 더불어 영업과 마케팅 전략까지 고객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시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FRJ, 여름 겨냥 신규 데님 핏 출시
1/9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