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디자이너
봉제장인, 신진디자이너 협업 통해 선행
용산 청파노인복지센터에 팝업스토어 판매 수익금 전액 기부
기사입력: 2019/01/29 [16:50]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봉제장인-신진디자이너 콜라보 팝업스토어’ 판매 수익금 기부     © TIN뉴스

 

  

서울디자인재단, 일감 창출 등 협업 프로젝트 지속적인 지원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2018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MASTER X DESIGN)’ 팝업스토어 판매 수익금 전액을 지난 25일 청파노인복지센터에 기부하였다고 밝혔다.

 

‘2018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 팝업스토어는 서북권 봉제장인 7인과 열정 넘치는 신진디자이너 TOP 19팀의 협업 제품을 처음 선보였던 자리다.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는 서북권(마포, 용산, 서대문, 은평) 봉제 활성화 사업의 일환이다. 지역 봉제 업체의 일감 창출, 신진디자이너의 유통업 진출과 시장 경험 부여, 지역 의류 제조업체의 브랜드 창출을 위해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 한국봉제패션협회가 힘을 합쳐 진행해왔다.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들은 지난 10월부터 서북권 비즈니스 쇼룸을 거점으로 삼아 아이디어 제안, 작품 방향성 결정, 샘플 제작 등의 협업을 거쳐 합작품을 완성하였다.

 

▲ ‘2018 봉제장인과 신진디자이너의 콜라보레이션’ 팝업스토어     © TIN뉴스

  

이들은 함께 만든 제품을 작년 12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에서 50~60% 할인 판매하였고, 판매 수익금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을 돕는 일에 사용되도록 1월 25일(금) 용산에 위치한 청파노인복지센터에 전액 기부하였다.

 

이상태 봉제장인(한국봉제패션협회 회장)은 “우리 스스로 판매한 수익금을 지역사회를 위해 기부할 수 있는 뜻 깊은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최구환 서울디자인재단 사업본부장은 “서울디자인재단은 앞으로도 신진디자이너 육성, 지역 봉제 업체 일감 창출뿐만 아니라 이웃을 함께 생각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면서 “올해에도 팝업스토어 등 협업 프로젝트를 지속사업으로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왁(WAAC) “프로골퍼처럼 플레이하자”
1/10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