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etc
납품배제∙거래중단…수출기업 CSR ‘비상등’
대한상의 “컨설팅․교육 제공․인증비용 지원 시급”
기사입력: 2018/12/10 [10:58]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중국 현지에서 의류를 생산하는 한국 중소기업 A사는 미국과 유럽 바이어들에게 윤리적 제조 인증 프로그램인 ‘WRAP’(Worldwide Responsible Accredited Production) 인증 갱신을 지속적으로 요구 받았다. A사는 6개월마다 반복되는 인증 갱신에 수천만 원이 들어 인증을 포기했고, 이후 거래가 끊기고 말았다.

 

이처럼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CSR 요구가 강화되면서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납품 배제, 거래 중단 등 불이익이 발생하면서 수출 중소기업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 지속가능경영원이 국내 수출기업 120여개사를 대상으로 ‘수출기업의 CSR리스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수출기업의 54%가 글로벌 고객사에 수출․납품 시 CSR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를 받은 기업 5곳 중 1곳(19.1%)은 “평가 결과가 실제 사업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이들은 ‘협력사 선정 배제’(61.5%), ‘해결 후 조건부 납품’(38.5%), ‘납품량 축소’(15.4%), ‘거래 중단’(7.7%)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은 “글로벌 기업들이 CSR 관리 범위를 1차,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에게 비상등이 켜졌다”며 “이들 협력사들의 CSR 평가 결과에 따라 거래 중지, 계약비율 축소 등이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OECD 주요국들도 기업의 책임경영을 자국 법 또는 국가 간 투자협정 등에 반영하는 추세다. 영국의 ‘현대판 노예방지법(노동·인권)’, 프랑스의 ‘기업책임법(인권)’, 미국 ‘도트프랭크법(분쟁광물)’ 등이 예다. OECD는 올해 5월 인권, 노동, 환경, 뇌물 등에 기업 스스로 어떻게 점검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실사 지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CSR 평가 분야는 환경(93.8%)이 가장 많았고, ▲안전․보건(83.1%) ▲노동(80%) ▲인권(75.4%) ▲윤리(73.8%) ▲공급망 CSR 관리(61.5%) ▲지배구조(56.9%) ▲분쟁광물(46.2%) 순으로 나타났다. 

 

향후 글로벌 고객사의 CSR 평가와 관련해서는 73.8%가 “강화될 것”이라고 답했고, <“현행 유지” 25.4%, “약화” 0.8%> 78.6%가 “수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CSR 평가와 관련한 애로사항으로는 ‘서로 다른 인증과 중복 자료 요구’(59%)가 가장 많았다. ‘영업기밀 등 과도한 정보요구’(47.5%), ‘비용부담’(41%), ‘기업 특성에 맞지 않은 자료 요구’(37.7%), ‘대응시스템 부재’(36.1%)가 뒤를 이었다. 

 

이재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최근 국제사회에서 기업의 실제적인 CSR 이행과 성과에 대한 요구가 강화되고 있다”며 “이제 우리 기업은 글로벌 비즈니스에서 CSR을 필수조건으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SR리스크 대응을 위한 정부 정책과제로는 ‘컨설팅과 교육 제공’(56.3%)이 가장 많이 꼽혔고, ‘필요한 정보 공유’(50.8%), ‘인증, 심사 등 비용 지원’(45.2%), ‘CSR 인증제도 신설 및 해외인증과 상호인정’(39.7%), ‘CSR 우수기업 인센티브 제공’(38.9%)이 뒤를 이었다.

 

김녹영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 실장은 “대다수의 기업은 고객사의 CSR 평가 요구가 있기 전까지는 CSR을 스스로 관리하기가 어렵고,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제대로 대응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관련 국제규범과 동향 정보를 제공해 기업의 인식이 확산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신원 지이크, 獨 오리진 무드 화보 첫선
1/8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