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정부, 연말까지 ‘불법 라벨갈이’ 특별단속
원산지 표시의무위반자 공표제도 강화
기사입력: 2018/10/31 [11:15]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정부가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불법 ‘라벨갈이 특별단속’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1일 동대문역 맥스타일 광장에서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원산지라벨갈이근절추진위원회 합동으로 라벨갈이 근절 캠페인을 열고 단속 방침을 발표했다.

 

라벨갈이는 해외 생산 의류를 저가에 들여와 라벨을 외국산에서 한국산으로 둔갑시키는 행위로, 이날 캠페인에서도 위법성과 신고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했다.

 

중기부는 그동안 관계기관 합동으로 라벨갈이 근절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5차례 대책회의를 개최해 불법 라벨갈이 근절대책을 수립했다. 이미 올해 합동캠페인과 라벨갈이 단속을 통해 전달까지 21개 업체, 17명을 입건했으며 2만2313점을 적발했다.

 

중기부는 또 관세청, 서울시, 서울시 중구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상습 위반지역을 중심으로 자체 실정에 맞는 라벨갈이 단속반을 편성해 특별단속을 추진할 방침이다.

 

관계부처와 협의해 원산지 표시의무 위반자 공표제도 강화하기로 했다.

기존의 홈페이지나 관보에 공표하는 방식 외에 관련 업계와 상품유통사에 통보하는 등 실효성을 확보하고자 관련 지침을 연말까지 제정하고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라벨갈이 근절을 위해 국산품 전용 인증표시 부여제, 위‧변조 도용 방지시스템 도입, 성인의류 표시사항 단속강화 등을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연말까지 합동캠페인과 동영상을 통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근절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섹시미 돋보여줄 파티룩 언더웨어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