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런칭·행사
패션코드 2019 S/S, 지속가능 가치 알린다
한콘진, 10월 10일부터 3일간 성수동 에스팩토리서 ‘패션코드’ 선보여
기사입력: 2018/09/26 [09:59]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10일부터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개최되는 패션코드가 지속가능 가치 알리기에 나섰다. © TIN뉴스

 

 

“나는 착한 브랜드를 입는다” 컨셉 수주회·패션쇼 등 프로그램 다양화

 

패스트 패션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최신 트렌드를 향유하는 ‘패션 민주화’가 가능해졌지만 과잉생산 및 소비로 인한 환경오염과 의류폐기물, 인체에 유해한 노동환경 등 여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버려진 천막과 트럭 방수포가 100만원을 호가하는 명품 가방으로 변신한다”

 

▲ 프라이탁 가방의 소재는 타폴린이라는 방수천, 자동차의 안전벨트, 폐자전거의 고무 튜브 등 재활용 소재에서 얻어 패션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 TIN뉴스

 

믿기 힘들지만 탄탄한 매니아층까지 거느리고 있는 스위스 가방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의 이야기 처럼 유럽 등 패션 선진국에서는 이미 친환경 소재 개발 및 낭비 최소화를 위한 패턴 변경, 업사이클링 디자인 등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패션에 대한 지원에 적극적이며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들 중심으로 활발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 모니터가 2017년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9명(90.8%)이 ‘착한 소비’에 대한 가치를 인식했으며, 응답자의 약 70%는 윤리적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의 제품이면 조금 비싸더라도 구매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  패션코드 2019 S/S 전시장 구성   © TIN뉴스

 

‘패션코드 2019 S/S’ 버려진 폐기물에서 찾은 새로운 가치를 패션으로 말하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김영준)은 이러한 변화를 반영한 색다른 패션문화마켓 ‘패션코드(Fashion KODE) 2019 S/S(이하 패션코드)’를 오는 10월 10일부터 사흘간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시즌 패션코드는 환경까지 생각하는 윤리적 패션 및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자 드레스업(Dress-up)과 그린(Green)의 합성어 ‘그린업스타일(Green-up Style)’을 슬로건으로 선정했다.

 

디자이너 브랜드의 비즈니스 지원을 위한 ▲국제 패션 수주회 ▲비즈니스 매칭 ▲패션쇼 ▲네트워킹 파티를 비롯, 누구나 참여 가능한 ▲지속가능 컨셉 패션쇼 ▲코드마켓 ▲업사이클링 체험·전시 ▲버스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성과 창의성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패션문화를 산업 관계자 및 대중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 동물성 소재를 사용하지 않는 ‘비건타이거(VEGAN TIGER)’ ▲ 천연 소재인 코르크나무 껍질로 만든 신개념 가죽 브랜드 ‘코르코(CORCO)’ ▲ 청년 봉제 기술자들과 협업하는 ‘유시온(UXION)’   © TIN뉴스

 

국내외 120여개 패션 브랜드와 시민이 함께하는 새로운 패션문화마켓 탄생 예고

 

400여명 국내외 바이어 참가가 예상되는 ‘국제 패션 수주회’에는 국내외 120여개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한다.

 

이번 시즌에는 ▲동물성 소재를 사용하지 않는 ‘비건타이거(VEGAN TIGER)’ ▲천연 소재인 코르크나무 껍질로 만든 신개념 가죽 브랜드 ‘코르코(CORCO)’ ▲청년 봉제 기술자들과 협업하는 ‘유시온(UXION)’ 등 윤리적 가치를 추구하는 다양한 브랜드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3일의 행사 기간 동안 총 21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브랜드 패션쇼 10회와 스페셜 컨셉 패션쇼 1회 등 총 11회의 패션쇼를 통해 내년 봄, 여름 시즌 트렌드를 전망할 수 있다.

 

▲ 페트병 재활용 원사로 만든 가방 ‘플리츠마마(PLEATS MAMA)’ ▲ 버려진 옷으로 만드는 신발 브랜드 ‘12 일이(12 ILI)’ ▲ 사회적 문제를 패션으로 풀어내는 ‘플라우드(floud)’     © TIN뉴스

 

특히 스페셜 컨셉쇼는 ‘지속가능 패션’ 컨셉의 브랜드와 디자이너 브랜드 간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윤리적이고 친환경의 컬렉션을 선보임으로서 패션을 통해 환경적 가치 추구하는 자리로 ▲페트병 재활용 원사로 만든 가방 ‘플리츠마마(PLEATS MAMA)’ ▲버려진 옷으로 만드는 신발 브랜드 ‘12 일이(12 ILI)’ ▲사회적 문제를 패션으로 풀어내는 ‘플라우드(floud)’ 등 지속가능 패션 브랜드와 신진 브랜드가 함께하는 ‘스페셜 컨셉 패션쇼’가 행사 첫날 열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브랜드 업사이클 시연 포함해 브랜드 제품을 직접 보고 구매 가능한 B2C 마켓 ‘코드 마켓’도 상시 운영돼 총 57개의 브랜드 제품을 누구나 구매할 수 있다.

 

이외에도 업사이클링 체험, 지속가능 패션을 담은 전시, 야외무대에 마련되는 버스킹은 방문객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패션코드 2019 S/S의 패션쇼, 마켓, 체험·전시, 버스킹 등 프로그램은 패션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관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와 일정은 패션코드 누리집(fashionkode.com)과 페이스북(facebook.com/fashionkode)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상현 기자 tinnews@tinnews.co.kr

 

 

▲     © TIN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배우 유연석과 함께 한 LPGA골프웨어
1/6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