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책·기관
정부
중기부, ‘양포동 패션산업특구’ 지정 승인
낙후된 경기북부, 세계 패션거점 성장엔진 시동
기사입력: 2018/09/19 [20:20]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경기북부 양주시, 포천시, 동두천시 3개시가 연합해 신청한 ‘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산업특구’가 19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패션산업특구는 섬유‧가죽제조 소공인 및 신진디자이너에게 더 큰 이익이 돌아가고, 이로 인해 청년창업이 활발한 산업생태계를 갖게 된 이탈리아의 클러스터 모델을 벤치마킹했다.

 

또 IT, 자동차, 의료 등 한국이 글로벌 우위에 있는 산업군과의 융‧복합제품 개발 전략, 최근 급진전되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 기회를 활용한 물류전략 및 남북경협을 통한 역외가공 방식 도입 전략 등을 담아 이탈리아를 뛰어넘는 세계적인 패션도시로의 성장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번 특구지정으로, 3개시는 물론 경기도와 민간 기업이 5년간 총 1,057억원을 투자한다. 

특구에서는 무역 기능 담당 벤더와 컨버터 업체 유치를 위한 기업비즈니스센터 건립, 신진패션디자이너 육성, DMZ 생태환경 자원과 연계한 국제적 수준의 패션박람회 개최, 스마트 공장 확산 및 친환경 염색가공기술 보급, 산-학-연이 참여하는 첨단 융복합 제품 개발 혁신클러스터 사업단 구축‧운영 등의 대규모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특구 내 기업들은 출입국관리법, 산업집적 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등에 관한 특례 등 총 7개의 규제특례를 적용받게 됨으로써, 민간기업의 투자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자체 관계자는 “향후 5년간 특구 운영을 통해 그간 경기북부 섬유‧가죽산업이 임가공 중심의 하청생산구조에서 탈피하여 글로벌 브랜드를 창출하고 패션완제품을 만들어 내는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될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70년 가까이 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접경지역 3개시의 이러한 노력에 중앙정부도 힘을 실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블랭크블랑, 런던 감성 2번째 컬렉션
1/6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