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캐주얼
한세MK ‘NBA’, 중국시장 공략 본격화
디즈니‧티아레이 콜라보 앞세워 마케팅 강화
기사입력: 2018/09/14 [15:15]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한세엠케이(주)(대표 김동녕, 김문환)의 스트릿 캐주얼 브랜드 NBA가 지난 2015년 80여개에 불과하던 매장이 올해 226개까지 약 3배 가량 급증한 가운데, 본격적인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에 본격 돌입한다.

 

그동안 중국에서 독보적인 사업 확장을 펼쳐 온 NBA는 그 동안 현지 가맹점 증대 전략을 펼치며 수성을 이뤄 왔다. 올 하반기부터는 유통망 저변을 바탕으로 중국 패션 피플들을 사로잡을 비장의 무기를 꺼내 놓겠다는 전략이다.

 

대표적으로 콜라보레이션이다. NBA는 미키마우스 탄생 90주년을 기념하고자 월트디즈니와 제휴를 맺고 유니크한 느낌의 'NBA x 디즈니' 콜라보레이션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번 월트 디즈니와의 콜라보레이션 라인은 상하이의 랜드마크 동방명주 아래에서 진행한 ‘5V5 농구 경기 결승전’을 통해 대대적으로 소개되어 타깃 소비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5v5 농구 대회는 NBA가 직접 매년 7월부터 9월까지 격주로 중국 주요도시 북경, 상해, 난징, 총칭, 광저우에서 주최하는 아마추어 대회로, NBA 현역 선수와 NBA 치어걸들이 직접 경기장을 방문해 대회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 기간 동안에는 NBA 판매 부스와 패션쇼를 통해 상품 홍보 및 판매를 진행하며 부수 효과도 누리고 있다. 

 

여기에 중국판 ‘나는 가수다’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몰이중인 티아 레이는 NBA와 진행한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직접 착장하고 등장해 열띤 환호를 받았다. 또한 상하이 정다광장 내에 있는 NBA 매장을 디즈니 콜라보레이션 분위기에 맞게 미키마우스 컨셉으로 꾸미는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중국 젊은 소비자들에게 NBA만의 유니크한 스트릿 패션 브랜드를 어필하기 위해 약 150개 이상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중국 최대의 스트릿 패션 브랜드 박람회 ‘요후드(YOHOOD)’에 참가했다. 이 자리에도 티아 레이가 참석해 팬들과의 사진 촬영, 음반 증정 이벤트 등 개성 강한 밀레니얼 세대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NBA 관계자는 “앞으로 NBA는 이전보다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중국에서 스트릿 패션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예정”이라며 “농구에 대한 중국인들의 높은 관심과 스트릿 패션 인기가 맞물리면서 NBA가 중국에서 독보적이면서도 유니크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19 S/S HERA SFW STREET FASHION 2
1/19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