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남·여성복
구호(KUHO), 글로벌 사업 확대 나서
美 뉴욕서 2019년 S/S 시즌 프리젠테이션
기사입력: 2018/09/10 [13:02]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KUHO)는 8일 미국 뉴욕의 맨해튼 미트패킹(Meatpacking) 지역에 위치한 ‘스탠다드(Standard) 호텔’ 옆 하이라인 테라스에서 2019년 S/S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구호는 2017년부터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시즌 제품을 선보여 왔다. 그 덕에 지난 시즌 대비 70%에 육박하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 초부터 캐나다 홀트 렌프루(Holt Renfrew), 러시아 카멜레온(Khameleon) 등 신규 빅 바이어를 지속적으로 영입하며, 유럽 시장 진출의 서막을 열었다. 

 

구호는 2019년 S/S 시즌 콘셉트를 ‘팰림세스트(Palimpsest)’로 잡았다. 

‘원래를 일부 또는 전체를 지우고 다시 쓴 고대 문서’ ‘다층적인 의미를 지닌 것’ 이라는 의미로, 고대에 귀한 양피지를 재사용함으로써 글씨 또는 그림의 레이어링이 자연스럽게 축적돼 아름다운 무늬가 생긴다는 데서 영감 받았다. 

 

구호는 아이템간 레이어링 뿐 아니라 비침에 의한 레이어링을 새로운 스타일로 풀어냈다. 

트렌치코트 등 아우터부터 주름 디테일이 인상적인 블라우스, 스커트, 팬츠까지 다양한 레이어드룩을 선보였다. 또 비치는 소재의 원피스, 블라우스, 스커트, 니트 아이템의 조화는 물론 재킷과 코트의 매칭을 통해 ‘어반 시크(Urban Chic) 룩’을 완성했다. 

 

구호는 낡은 것에서 영감 받은 로우 엣지 커팅과 함께 과장되게 재해석한 프린지를 포인트로 뒀다. 낡은 종이 끝이 연상될 정도로 무심한 듯한 스타일의 로우 엣지 커팅을 강조했다. 

점퍼, 트러커, 원피스, 블라우스, 카디건, 티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에 로우 엣지 커팅으로 디자인했고, 리넨 소재를 사용한 아이템에는 프린지(숄이나 스카프의 가장자리에 붙이는 술 장식)로 시크하고 세련된 느낌을 극대화했다. 

 

구호는 핑크, 레드, 네이비, 그린 등의 컬러를 중심으로 오버사이즈 및 슬림 디자인 등 실루엣의 다양화 뿐 아니라 셔츠 길이 다변화를 통해 구호만의 미니멀리즘을 강조하는 한편 상황에 따른 차별화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원피스의 경우는 마치 셔츠 위에 원피스를 입은 효과를 낼 뿐 아니라 트러커 및 니트는 앞과 뒤의 길이 변화를 달리해 보이는 위치에 따른 반전 매력을 준다.

 

또 먼지가 쌓인 듯한 옛 문서에서 영감 받은 파우더리한(분을 바른 듯한) 감촉의 소재를 트렌디하게 표현했다. 한 꺼풀 더해진 느낌으로 화이트 컬러가 혼합된 효과를 내어 소프트한 이미지를 강조한다.

 

구호는 뉴욕 프레젠테이션 이후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파리패션위크 기간 쇼룸을 열어 유럽의 유통 바이어를 대상으로 세일즈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19 S/S HERA SFW STREET FASHION 2
1/19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