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섬유종합
의류
한세실업, 외국인 포함 20명 정직원 전환
제22차 공채 선발 인원, 인턴→정직원 발령
기사입력: 2018/07/04 [22:23]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3일부로 인턴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한 제22차 한세실업 인턴사원들     © TIN뉴스


한세실업(주)(대표 김익환)은 올 상반기 공개 전형을 통해 선발된 ‘제22차 인턴’ 20명(외국인 사원 포함)이 정규직 사원으로 정식 발령했다. 이에 지난 3일 여의도 본사에서 정직원 전환식을 가졌다.

이들은 공개 채용되어 인턴 과자격으로 소정의 근무평가를 거쳤고 정직원으로 최종 입사하게 됐다.

 

전환식에서는 동료애와 본격적인 사회 활동을 시작하는 새내기 직원들이 가져야 할 덕목 등을 교육하는 강의를 비롯해 자신이 직접 제작한 옷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부모님께 보내는 의미 있는 행사가 이어졌다.

 

행사를 마친 신입사원들은 오는 5일부터 한세실업 해외 생산 물량의 전초기지인 베트남법인에서 5일 동안 머물며 생산라인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베트남 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엘살바도르 출신 신입사원인 마리아씨는 “직접 만든 옷을 부모님께 드릴 수 있어서 굉장히 뿌듯하고 자부심이 느껴졌다”며 “좋은 인턴 동기들과 한세실업에서 함께 할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한세실업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평균 2차례이상 신입사원을 모집하고 있다. 한세실업 관계자는 “신입사원 인턴 전형 프로그램은 검증된 인재 발굴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패션 산업을 선도할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해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tinnews@tin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KUHO, ‘마마콤마’ 서형인 작가와 협업
1/8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