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패션·유통
런칭·행사
래코드, 난민과 함께 하는 RE;mix Party 개최
7월 1일 명동성당에서 월드뮤직 공연 등 난민 문제 문화적 차원 공유
기사입력: 2018/06/25 [15:06]  최종편집: TIN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TIN뉴스

▲ 래코드의 리믹스 파티에서 난민들이 낙하산 줄로 직접 제작한 업사이클링 팔찌를 판매한다.     © TIN뉴스

 

 

난민이 업사이클링 소재로 만든 팔찌 판매수익, 자립 프로젝트에 사용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Re;Code)가 환경을 생각하고 난민의 자립을 지원하는 즐거운 축제인 ‘리믹스 파티(RE;mix Party)’를 오는 7월 1일(일)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명동성당 지하의 1898광장에서 진행한다.

 

래코드의 리믹스 파티는 ‘한데 어울려 즐거움을 더하자’는 의미로, 최근 국내에서도 이슈가 되기 시작한 난민 문제를 문화적 차원에서 바라보고 이해를 높이는 기회를 갖기 위해 함께 월드뮤직을 감상할 수 있는 공연과 난민들이 낙하산 줄을 활용하여 직접 제작한 업사이클링 팔찌를 구입할 수 있도록 부스도 마련했다.

 

▲ 래코드가 개최하는 난민과 함께 하는 ‘RE;mix Party’에는 콩고 난민으로 구성된 공연팀 ‘Strong Afrika’와 ‘DJ소울스케이프’, 그리고 장기하와 얼굴들의 기타리스트 ‘하세가와 요헤이’가 참여한다.   © TIN뉴스

 

월드뮤직 공연은 국제난민지원단체 ‘피난처’에서 활동 중인 콩고 난민으로 구성된 공연팀 ‘Strong Afrika’와 ‘DJ소울스케이프’, 그리고 장기하와 얼굴들의 기타리스트 ‘하세가와 요헤이’가 출연하며, 아프리카의 음악과 그 밖에 다양한 제3세계 음악을 선보여, 음악으로 서로 어우러질 수 있는 한마당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래코드의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하여 이라크와 케냐에서 온 난민 여성이 직접 만든 팔찌를 판매하며, 모든 판매수익은 난민들의 자립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 래코드의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하여 이라크와 케냐에서 온 난민 여성이 직접 만든 팔찌     © TIN뉴스

 

래코드를 총괄하는 코오롱FnC의 한경애 상무는 “단순히 패션이 아닌 그 이상의 가치를 담은 브랜드를 지향하는 래코드는 환경을 생각하고 동시에 사회적 약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리믹스 파티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난민들과도 함께 지속 가능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고민의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래코드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가 할 수 있는 사회 공헌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래코드는 리믹스 파티 진행에 앞서 6월 22일부터 28일까지 래코드 공식 인스타그램(@recode_)과 페이스북(facebook.com/recodian)을 통해 친구소환 기대평 댓글 및 포스팅 공유 이벤트를 진행해 각 2명을 추첨하여 리믹스파티 당일에 업사이클링 팔찌를 증정한다.

 

장유리 기자 tinnews@tinnews.co.kr

 

▲  래코드, 7월 1일 명동성당에서 월드뮤직 공연 등 난민과 함께 하는 ‘RE;mix Party’ 개최   © TIN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뉴스
휠라, 야구장서 이색 창립 27주년 기념
1/8
주간베스트 TOP10